전체메뉴

donga.com

‘도봉구 한 오피스텔서 숨진 40대 男’ 20대 살해범 잡고 보니…
더보기

‘도봉구 한 오피스텔서 숨진 40대 男’ 20대 살해범 잡고 보니…

뉴시스입력 2017-06-19 10:56수정 2017-06-19 14: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피해자의 인터넷 쇼핑몰 근무경력 있어
성신여대입구역 인근 한 숙소에서 덜미
살해 현장서 밀가루·흑설탕 등 발견돼

서울 도봉구의 한 아파트에서 옛 직장의 상사를 살해하고 전분을 뿌린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도봉경찰서는 이모(29)씨를 살인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19일 밝혔다.

경찰은 또 이씨의 범행을 방조한 남모(29)씨에 대해 같은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씨는 지난 15일 오전 2시15분께 서울 도봉구 창동의 한 아파트에서 인터넷 쇼핑몰을 운영하는 A(43)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남씨는 이씨에게 ‘A씨의 집에서 다른 동료들과 술을 마신다’라고 연락하는 등 범행에 도움을 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A씨가 운영하던 인터넷 쇼핑몰에서 일하다가 최근 퇴사했다. 남씨는 해당 쇼핑몰에서 현재까지 일하고 있는 직원으로 이씨와 함께 근무했었다.

이씨는 평소 알고 있던 A씨의 집 현관 비밀번호를 이용해 침입한 것으로 파악된다.


이씨는 18일 오후 10시30분께 서울 성북구 지하철 4호선 성신여대입구역 인근에 있는 한 모텔에서 체포됐다. 경찰은 이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이르면 이날 밤에 신청할 예정이다.

체포 당시 이씨는 현금 6345만원을 지니고 있었다. 경찰은 이씨가 들고 있던 현금이 살해 현장에 있는 금고 안에 들어있었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남씨는 지난 16일 경찰에 붙잡혔다. 남씨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결정된다.

사건 현장 A씨의 시신과 침대 주변에는 전분 등이 뿌려져 있었다. 경찰은 이씨가 범행 직후 피냄새를 없애는 등 증거를 인멸하기 위해 부엌에 있던 전분 등을 뿌린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또 이씨와 남씨가 지난달부터 대포 폰을 이용해 서로 연락을 주고받은 정황을 포착했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범행 동기 등을 수사 중이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