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오늘의 정가 말말말/5월 19일]피우진 “‘임을 위한 행진곡’ 밤 새워 외웠는데…”
더보기

[오늘의 정가 말말말/5월 19일]피우진 “‘임을 위한 행진곡’ 밤 새워 외웠는데…”

이유종기자 입력 2017-05-19 17:05수정 2017-08-03 17: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피우진 국가보훈처장. 동아일보DB
◆“현재 대한민국 검찰의 가장 중요한 현안은 역시 (박근혜 전 대통령과 관련된 최순실 씨의)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수사와 공소유지라고 생각한다. 그 점을 확실하게 해낼 수 있는 적임자로 판단한다.”(문재인 대통령, 최순실 국정 농단 사건의 수사를 맡았던 윤석열 대전고등검찰청 검사를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임명한 배경에 대해)

◆“청와대가 최순실 게이트에 대한 추가 수사 등에 만전을 기하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의중을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통령이 법무부 장관을 통해 구체적인 사건을 지휘할 수 있는 법적 절차를 무시하고, 윤석열 검사장(서울중앙지검장)에게 구체적인 사건에 대해 직접 수사를 지휘한 것이라는 비판을 면하기 어렵다.” (정준길 자유한국당 대변인, 윤 지검장 인선과 관련 성명에서)

◆“초재선 의원들이 발을 동동 구르고 있는데 지금이야 말로 사실 정상적인 당이면 초재선 의원들이 정풍운동을 들고 나와야 할 때다.”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당 혁신을 해야한다며)

◆“사실은 ‘임을 위한 행진곡’을 다 외우지 못했다. 전날 밤을 새워 두 시간 밖에 못자면서 열심히 외웠는데 잘 안 외워졌다. 마침 스크린에 가사가 올라왔다.”(피우진 국가보훈처장, 처장 임명 후 하루 뒤 5·18 민주운동기념식에 참석해 ‘임을…’을 따라 불러 화제가 된 것에 대해)

◆“(일선 검찰청에 대한 인사와 예산 권한을 갖고 있는) 법무부 검찰국 과장들이 (이영렬 전 서울중앙지검장에게) 받은 (돈을) 다음 날 돌려줬다. 이 말을 믿을 수 있느냐. 이 돈을 돌려줬다면 문제가 있는 돈이라는 걸 알고서 돌려줬다는 얘기다. 이거야말로 심각한 일 아니냐.”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한 검찰 특별수사본부 본부장을 지낸 이 전 지검장이 휘하 간부 검사와 안태근 전 법무부 검찰국장 및 검찰국 1·2과장과 함께 지난달 21일 만찬을 하며 돈 봉투를 주고 받은 것을 비판하며)

이유종 기자 pen@donga.com


관련기사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