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윤석열 부활에 검찰 쇼킹 반응…“천지개벽 수준”
더보기

윤석열 부활에 검찰 쇼킹 반응…“천지개벽 수준”

뉴시스입력 2017-05-19 12:53수정 2017-05-19 13: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검찰 용퇴 관행 감안 대거 자진사퇴 가능성
줄사퇴땐 공백 우려…“인사가 너무 파격적”
윤석열(57·사법연수원 23기) 대전고검 검사가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임명됐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검찰 내부에선 예상 밖의 인사에 적잖이 놀랐다는 반응이 나왔다.

전날 이영렬(59·18기) 전 서울중앙지검장이나 안태근(51·20기) 전 법무부 검찰국장이 동반 사의를 표명할 때와 비교해 “천지가 개벽을 하고 있다”는 반응이 나올 정도였다.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이른바 ‘돈 봉투 만찬’ 사건과 관련해 사의를 표명한 이 전 지검장 후임으로 윤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을 임명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검찰 안팎은 충격에 휩싸였다.

검사장 출신의 한 변호사는 “천지가 개벽하고 있다”는 말로 첫 반응을 나타냈다.

그는 “어떻게 해석을 해야 할지, 윤 검사장 윗기수 검사장들이 모두 사직하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며 “윤 검사장의 인물 됨됨이를 떠나서 이런 상황에서 ‘나는 남아야겠다’고 생각하는 검사장들은 없을 것이다”고 말했다.


윤 검사장 발탁이 스스로 물러나라는 정부의 신호로 보고 사직하지 않겠느냐는 추측이다.

검찰은 동기나 후배 기수가 총장이 되거나 고검장 등으로 승진하면 스스로 물러나는 ‘용퇴’ 관행이 있다. ‘후배들에게 부담을 주지 않고 길을 터주기 위해 스스로 물러난다’는 의미지만 검찰이 지닌 특이한 ‘기수’ 문화다.


이런 용퇴 관행에 비춰볼 때 올해 첫 검사장 승진 기수에 해당하는 23기인 윤 검사장 발탁은 현 검사장들에게 ‘용퇴’ 압박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또 다른 중견 간부급 검사 출신 변호사도 “서울중앙지검장은 고검장급이다. 18기인 이 전 검사장과 비교하면 5기수가 차이가 나는데 이번 인사는 너무 파격적”이라며 “현 검사장들에게 모두 나가라는 신호로 해석될 수 있는데 그럼 실제 업무 처리 공백이 생길 수밖에 없어서 현실적으로 불가능해 보인다”고 말했다.

또 “모두 물러난다고 하면 모든 (검사장급) 빈자리를 채우는 것이 가능할지도 모르겠다”며 “이번 인사는 윤 검사장을 염두에 둔 일종의 원포인트 인사로 국한하고 23기 윗기수 선배들 중 고검장으로 승진한 검사장들은 남을 가능성도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변호사도 “이건 말이 그렇다는 것이지 현 검사장들이 실제 남을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새로운 수장이 임명됐다는 소식을 접한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들은 외부 접촉을 자제하며 말을 아끼는 분위기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