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gA.com

전체검색

무료만화

dongA.com


韓美日 “北 인권침해 국제적 관심 촉구”

동정민특파원 , 이승헌특파원

입력 2017-02-18 03:00:00 수정 2017-02-18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외교장관 회담 ‘김정남 피살’ 주요 의제로… 한일 양자회담 ‘소녀상’ 논의 평행선

韓美 외교장관 첫 만남 윤병세 외교부 장관(왼쪽)이 16일 독일 본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회의에서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과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외교부 제공

한미일 3국이 김정남 독살과 관련해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북한 내 조직적이고 광범위하며 중대한 인권 침해에 대한 국제적 관심을 환기해 나가기로 했다.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 회의 참석차 독일 본을 방문 중인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16일(현지 시간)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상과 3자 회담을 갖고 이런 내용이 담긴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3국 외교장관은 또 성명에서 “12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를 가장 강력한 용어로 규탄한다”며 “북한의 유엔 안보리 제재 위반 행위들은 국제사회의 더욱 강력한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북한과 국경을 접하고 있는 국가들이 북한에 도발적인 행동을 자제하기를 촉구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한다”며 중국과 러시아를 압박했다. 3국 외교장관은 북핵 문제와 관련해 6자회담 수석대표 간의 회동을 조만간 개최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열린 한미 외교장관 회담에서도 양측은 북한이 핵무장 최종화 단계에 빠르게 근접하고 있다는 데 인식을 함께하며 수년 전과 근본적으로 다른 위협이라는 바탕하에 대응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 출범 이후 한미 외교장관 회담이 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정남 독살은 양자 및 3자 회담에서 주요 의제로 다뤄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수사가 진행 중이어서 조심스럽지만 김정남 사건의 심각성에 대해 한미 모두 상당히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향후 국제사회와 긴밀히 조율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틸러슨 장관은 또 양자 및 3자 회담에서 동맹국인 한국 및 일본에 대한 미국의 방위공약이 확고하게 유지되고 있으며, 여기에는 모든 범주의 핵 및 재래식 방어 역량에 의해 뒷받침되는 확장 억제를 제공한다는 공약이 포함된다는 점을 확인했다.

윤 장관은 회담 이후 기자들과 만나 “트럼프 행정부의 구체적인 메시지가 분명하게 전달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윤 장관은 이어 기시다 외상과 양자 회담을 갖고 ‘부산 소녀상’ 문제와 독도 영유권 주장을 담은 일본 학습지도요령 개정 등에 대해 논의했지만 양측 간 견해 차이를 좁히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이승헌 dd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 본=동정민 특파원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

오늘의 dongA.com

트위터 페이스북 마이뉴스 설정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