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트럼프 국정 지지율 39%…역대 대통령 중 최저
더보기

트럼프 국정 지지율 39%…역대 대통령 중 최저

뉴시스입력 2017-02-17 13:10수정 2017-02-17 16: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취임 초기임에도 불구하고 40%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퓨리서치센터가 16일(현지시간) 공개한 여론조사에서 트럼프의 국정 지지율은 39%로 집계됐다.

반면 트럼프의 국정운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56%로 나타났다 이는 역대 대통령의 2월 지지율과 비교했을 때 최저로, 다른 대통령은 지지율 50%를 넘겼다고 퓨리서치센터는 전했다.

역대 대통령의 취임 첫해 2월 지지율은 ▲버락 오바마 64%(첫 임기) ▲조지 W. 부시 53% ▲빌 클린턴 56% ▲조지 H.W. 부시 63% ▲ 로널드 레이건 55% 등이다.

트럼프의 국정 지지율 39%는 앞서 지난 3일 CNN이 보도했던 지지율 44%보다 더 낮은 것이다. 당시 CNN은 트럼프 지지율이 44%, 반대율은 53%라면서 이는 1950년대 드와이트 아이젠하워 당시 대통령 때부터 현재까지 실시된 역대 대통령 임기 초반 지지율 중 최저라고 지적했다.이 조사는1월 31일부터 2월 2일까지 무작위로 추출한 1002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전화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번 퓨리서치센터 조사에서, 지지하는 정당에 따라 트럼프 지지 여부가 극명하게 엇갈렸다.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운영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민주당 지지자, 민주당 성향 응답자는 8%에 불과했다. 반면 공화당 지지자 또는 공화당 성향 응답자의 84%가 트럼프 국정운영에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트럼프의 취임 초기 국정 지지율이 이처럼 낮은 이유는 이슬람 국가 7개국 국민 미국 입국 금지 등 그가 밀어붙인 반 이민 행정명령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퓨리서치센터 조사에서 나타났다.

트럼프의 반 이민 행정명령 찬성 여론은 38% 반대 여론은 59%로 그의 국정 지지율과 비슷하게 나왔다. 정당별로는 큰 차이를 보였다. 공화당 지지자 또는 공화당 성향 응답자 사이에서 반 이민 행정명령은 지지 81%, 반대 16%로 나왔다. 반면 민주당 지지자 또는 민주당 성향 유권자를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는 지지 9%, 반대 89%로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7~12일 미국 전역의 성인 1503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