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KB news

전체 검색 영역
이전다음

[영상] 라리사 “실제 정사 요구, 창녀로 느껴져” 충격!

[2012-12-10 16:16:33]


라리사 (사진= 동아닷컴DB) 

모델 겸 배우 라리사가 실제 정사장면을 요구받았다고 주장했다.

KBS 2TV ‘미녀들의 수다’를 통해 얼굴을 알린 라리사는 최근 ‘교수와 여제자3-나타샤의 귀환’에서 카마수트라 여신 역으로 연기에 도전했다.

하지만 그는 “연출자가 실제 정사장면을 요구해 공연을 그만두고 싶다”고 밝혀 팬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연출자는 “관객들이 더욱 자극적인 장면을 원하고 있기에 이를 조율하는 과정에서 라리사가 오해한 것 같다”고 해명했다.

그럼에도 라리사는 “지금도 정사장면을 관객 앞에서 10분 넘게 보여주고 있다. 남녀가 전라로 10분간 뒹굴면 생각지 않은 사고가 벌어진다”며 “더 리얼하게 하라는 것은 실제 정사를 요구하는 것밖에 되지 않는다. 마치 내가 창녀처럼 느껴질 때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교수와 여제자3’ 기획사 측은 급히 절충안을 내놨다. 현재 공연보다는 노출수위를 높이돼 라리사가 창녀처럼 느껴지지 않도록 관객과 공감할 수 있게 만들자는 것.

연출자는 “관객들의 요구조건에 충실하고자 한 욕심에서 벌어진 헤프닝이다. 이번 위기로 관객들은 한층 더 야하고 파격적 장면을 볼 기회가 생겼다. 공연서막에 벌어지는 파격적인 5분은 관객들이 처음 접하게 되는 충격 장면이 될 것이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교수와 여제자3-나타샤의 귀환’은 서울 대학로 비너스 홀에서 공연한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인기영상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