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종춘 대표 소유 활자 101점도 과학적 분석 필요”
더보기

“김종춘 대표 소유 활자 101점도 과학적 분석 필요”

김상운 기자입력 2015-11-02 03:00수정 2015-11-0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강태이 연구사 ‘증도가자’ 관련 발표
지난달 31일 충남 부여군 한국전통문화대에서 열린 한국문화재보존과학회 주최의 추계학술발표회장은 증도가자(證道歌字)와 관련한 발표로 뜨거웠다. 이날 대회장에 마련된 100여 개 좌석은 일찌감치 채워졌다.

강태이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 연구사(사진)는 ‘금속활자의 법과학적 분석 방법 고찰’이라는 제목의 발표에서 “청주 고인쇄박물관이 소장한 증도가자와 고려활자 7점은 모두 위조한 것”이라며 “남권희 경북대 교수의 연구 용역보고서에서 증도가자와 고려활자로 분류된 김종춘 다보성고미술 대표의 활자 101점도 과학적인 정밀 분석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이 발표에서 △3차원(3D) 컴퓨터단층촬영(CT) 결과 균일한 이중(二重)의 단면이 포착된 것 △충(充) 활자 표면과 내부의 구리, 주석 성분비가 서로 다른 점 △수(受) 활자 앞면에 먹을 덧씌운 흔적이 발견된 점 등을 위조의 증거로 들었다. 강 연구사는 또 “문화재에 대한 진위 검증이 인문학적 측면으로만 치우친 경향이 있어 오류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문화재에 대한 과학적 분석이 이뤄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남 교수는 학회 현장에서 반박 자료를 배포한 뒤 질문을 통해 “국과수 발표 자료는 금속활자의 주조 방법과 서지학적인 정보 부족으로 인한 잘못된 해석”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고대 청동 유물의 부식 상태를 보면 다른 금속과 달리 내부에서부터 부식되는 경향이 있다”며 “표면과 내부의 밀도 차이로 CT 사진에서 활자의 단면이 이중으로 보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대회에는 김웅용 신한대 교수(교양학부)가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4세 때 지능지수(IQ) 210을 기록해 세상의 주목을 받았던 그는 미 항공우주국(NASA) 선임연구원을 지냈으며 물리학과 공학을 전공했다. 그는 “객관적으로 볼 때 국과수가 훨씬 과학적이고 정확한 데이터를 제시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물리학자로서 방사성 탄소연대 측정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이었다. 이는 금속활자 제조 시기의 직접적인 증거가 될 수 없고 특히 먹의 탄소연대를 직지심체요절(1377년)보다 138년 이상 앞섰다며 특정한 시기로 못 박는 것은 무리라는 얘기였다. 김 교수는 “방사성 탄소연대 측정은 측정 환경에 따라 오차 범위가 최소 100년 이상 벌어질 수 있다”며 “큰 시기 구분은 몰라도 먹 분석을 통해 활자 연대를 13세기 후반이라고 하는 것은 한마디로 난센스”라고 했다.

부여=김상운 기자 sukim@donga.com
#김종춘#활자#증도가자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