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수도권]젊음의 거리 ‘일본식 카레’ 열풍
더보기

[수도권]젊음의 거리 ‘일본식 카레’ 열풍

동아일보입력 2010-08-10 03:00수정 2010-08-10 04: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근 서울 마포구 상수동 홍익대 앞,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 등 20, 30대 젊은이가 많이 모이는 곳에 일본식 카레 전문점이 빠르게 들어서고 있다. 상권이 가장 발달한 홍익대 앞에는 ‘아비꼬’(사진) 등의 일본식 카레 전문점이 20곳 가까이 들어서 있다. 전문점은 단순히 카레를 파는 식당에서 벗어나 각종 일본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 젊은층을 끌어들이고 있다. 사진 제공 아비꼬
이달 8일 낮 12시 서울 종로구 관철동 학원거리 앞. ‘젊음의 거리’라 불리는 이곳에 ‘밥때’가 되니 사람들이 갑자기 몰렸다. 그중에서도 일본식 카레 전문점 ‘코코 이찌방야’ 앞에 유독 긴 줄이 늘어섰다. 문 앞에서 부채질해 가며 기다리는 사람만 20명은 넘어 보였다. 그 속에 직장인 김현경 씨(31·여)도 있었다. 일본식 카레를 좋아한다는 그는 “여긴 그나마 나은 편”이라며 “홍익대 앞 카레집 앞에선 20분 이상 기다릴 때도 많다”고 말했다. 김 씨 같은 20, 30대 젊은층이 가게를 가득 메웠다. 같은 시간 건너편에 있는 다른 일본식 카레 전문점 ‘하카리’도 붐비기는 마찬가지였다.

‘(인도식) 커리’는 지고 ‘(일본식) 카레’가 뜨는 시대. 최근 일본식 카레를 즐기는 20, 30대 젊은층이 늘면서 이들이 주로 찾는 서울 시내에 일본식 카레집이 부쩍 늘었다. 종로 학원 거리를 비롯해 마포구 상수동 홍익대 앞,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 종로구 동숭동 대학로 등에는 아예 ‘일본식 카레집 클러스터’가 만들어질 정도다. 모두 최근 1년 사이에 생긴 변화다.

○ 홍익대, 대학로를 물들인 ‘일본식 카레’

일본식 카레는 일본 술 ‘사케’에 이어 젊은층으로부터 주목받고 있는 일본 외식 아이콘 중 하나다. 향신료를 많이 써 향이 강하고 소스는 육수에 카레 가루를 섞어 질게 했다는 것이 특징이다. 묽은 인도식 카레가 ‘난’에 찍어 먹는 카레라면 점성도 높은 일본식 카레는 밥에 비벼먹기 좋게 했다. 또 돈가스 같은 튀김류를 마음대로 얹어 먹는 ‘토핑’ 문화가 젊은층에게는 과거 카레에서 느끼지 못했던 새로운 경험으로 여겨진다.

그러나 일본식 카레가 단순히 ‘맛’ 때문에 인기를 얻는 것은 아니다. 일본식 카레를 파는 전문점은 대부분 단순한 ‘식당’ 개념에서 벗어나려 한다. 이들은 밥을 먹으며 일본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감각적’ 공간을 지향하고 있다. 다른 동네보다 일본 문화가 상대적으로 유행하는 종로, 홍익대 앞, 가로수길, 대학로 등에 일본식 카레 상권이 만들어진 이유가 여기에 있다.

대표적인 일본식 카레 클러스터로 꼽히는 홍익대 앞에는 이미 20곳에 가까운 일본식 카레 전문점이 들어섰다. 그 대부분은 ‘문화’를 강조한다. ‘아비꼬’와 ‘옐로 후쿠오카’의 경우 가게 한 곳에 ‘슬램덩크’ ‘코난’ 등 일본 만화를 볼 수 있는 ‘애니메이션 도서관’을 만들었다. 요코하마 카레 체인점으로 알려진 ‘파쿠모리 카레’에는 카레를 먹으며 일본 음악이나 클래식 등을 들을 수 있게 테이블 앞에 1인용 CD플레이어를 설치했다. 아비꼬 관계자는 “점원 대부분이 일본어로 인사를 하고, 붓글씨로 직접 쓴 간판을 내걸었다”며 “5감을 느끼는 공간으로 만들어야 까다로운 젊은층을 잡을 수 있다”고 말했다.

○ 카레에 ‘문화’를 얹어 먹는 젊은이들

주요기사

홍익대 앞과 달리 대학로는 ‘공간 체험’에 초점을 맞췄다. 내부를 일본식 다다미방으로 꾸며 실제 일본에서 카레를 먹는 느낌이 들게 한 ‘카레카레’가 대표적이다. ‘인도이웃’의 경우 음식은 전부 일본식 카레지만 가게 이름부터 인테리어까지 다른 것은 전부 인도식으로 꾸며놓아 독특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카페, 디자이너 전문 숍이 늘어선 신사동 가로수길의 일본식 카레집들은 엔터테인먼트산업의 중심지답게 주로 연예인과 연계된 입소문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힙합 그룹 ‘원타임’ 멤버인 송백경이 직접 차려 화제가 된 ‘아비꼬’ 압구정점은 송백경이 소속된 기획사 YG엔터테인먼트 가수들이 자주 찾는 카레집으로 유명하다. 또 다른 연예인 마케팅을 내세운 ‘아자부 카레’는 카레 먹는 연예인들 모습이 ‘파파라치 컷’으로 온라인 블로그에 떠돌며 주목을 받고 있다.

일본식 카레 전문점은 대부분 북적거리는 서울시내 한복판에 있다 보니 평일에도 300명 가까이 손님이 몰린다. 주말에는 500명을 넘기는 곳도 있다. 남성보다 일본 아이돌 스타를 좋아하거나 일본 드라마에 빠진 여자 손님이 더 많다. 진양호 경기대 관광대학원 외식조리학 교수는 “스마트폰, 인터넷 블로그 등 온라인 문화에 익숙한 여성들이 주도하는 새로운 트렌드”라며 “드라마나 해외여행, 어학연수 등 과거 ‘일본’에 대한 경험을 카레를 통해 소비하는 형태”라고 말했다.

김범석 기자 bsis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