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퍼블릭 하우징]<3>오스트리아 빈의 가소메터
더보기

[퍼블릭 하우징]<3>오스트리아 빈의 가소메터

입력 2009-02-19 02:58수정 2009-09-22 22: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오스트리아 빈의 ‘가소메터’는 130여 년 전 만들어진 가스공장 건물을 재활용한 퍼블릭 하우징이다. 서쪽에 붙여진 방패 모양 임대아파트는 옛 건물 내부 공간을 기하학적으로 확장했다. 빈=이훈구 기자


A동 내부 쇼핑몰. 가소메터는 퍼블릭 하우징 기능에 시민이 공유할 수 있는 생활편의시설을 덧붙였다. 빈=이훈구 기자


100년된 가스 저장소가 시민들 삶의 심장부로

거대한 원통형 건물 외부 살린채 내부 개조

쇼핑-영화 등 편의시설 갖춘 생활공간 변신

방패모양 등 건물마다 독특한 현대미 가미

역사는 끝없이 쌓인다. 하지만 역사의 유물을 쌓을 공간이 끝없이 허용되지는 않는다.

지난달 19일 오후 찾아간 오스트리아 빈 동남부의 퍼블릭 하우징 ‘가소메터’는 역사의 흔적을 효율적으로 남기기 위해 이 도시 사람들이 제안한 하나의 해법이다.

나란히 선 4개의 거대한 원통형 건물. 적갈색 벽돌로 외피를 감싼 지름 64m, 높이 80m의 이 거대한 원기둥들은 1986년부터 1995년까지 스치듯 구경하고 지나가는 ‘문화재’에 불과했다.

가소메터는 1870년 오스트리아 정부가 건설한 빈의 첫 근대적 사회기반시설이다. 시 전역의 가로등과 가정에 가스를 공급하는 공장이자 저장소로 100년 넘게 쓰였다. 오랫동안 빈 시의 랜드마크로 여겨졌지만 가동을 멈춘 뒤에는 버리기도 곤란하고 쓰기도 난처한 애물단지가 됐다.

빈 시는 건축가들과 협력해 호텔, 박물관 등의 재개발 계획을 검토했지만 재정 문제를 해결할 방안을 찾지 못했다. 오랜 고민 끝에 빈 시가 찾아낸 답은 사람들의 삶을 이 건물 안에 적극적으로 끌어들이는 것. 오스트리아 건축설계사무소 쿠프 히멜블라우가 만프레드 베도른, 빌헬름 홀츠바워, 장 누벨 등 3인과 협력해 설계한 퍼블릭 하우징이 가소메터의 부활을 위한 계획으로 채택됐다. 이들은 가소메터의 외형을 남겨 두고 내부를 완전히 바꿨다.

“빈 시에 가스를 공급하는 에너지 심장부였던 100년 전의 가소메터는 이제 시민들의 삶에 활력을 공급하는 새로운 심장부가 됐습니다. 먹고 자고 쉬는 아파트뿐 아니라 쇼핑, 레스토랑, 극장 등 생활의 여유를 만끽할 수 있는 시설이 갖춰져 있으니까요.”

이날 거주자 전용 엘리베이터 앞에서 만난 윌리엄 펠릭스 씨(35·금융업)의 말대로 가소메터 내부 쇼핑몰과 별관 영화관은 평일인데도 북적거렸다. 영화를 보러 왔다는 대학생 미첼 마이어 씨(24)는 “이것저것 다양한 볼거리를 즐기면서 시간을 보내기 좋아 한 달에 서너 번 이곳을 찾는다”고 말했다.

4개의 원기둥 건물을 나눠 맡은 4명의 건축가는 ‘예전 건물의 외형을 남긴다’는 기본적인 조건 안에서 독특한 아이디어를 발전시켰다. 프랑스에서 초청된 장 누벨은 지하철역과 연결되는 A동에 풍성한 중앙 보이드(void·수직으로 뚫린 공간)를 마련하고 다양한 생활편의시설을 만들었다.

하지만 가소메터의 외관에 선명한 악센트를 준 것은 쿠프 히멜블라우 사무소가 B동 서쪽에 붙인 방패 모양의 건물이다. 은회색 스테인리스스틸과 유리로 감싼 이 학생전용 임대아파트는 심심하게 늘어서 있던 100년 묵은 가소메터에 세련된 현대적 이미지를 덧붙였다.

“오래된 건물에 새로운 콘텐츠가 더해졌음을 알리기 위한 사인이 필요하다고 판단했습니다. 이 ‘방패’가 없다면 그저 오래된 건물의 성의 없는 재활용으로 보였겠죠.”

쿠프 히멜블라우의 울프 프릭스 대표(67)는 “한 도시를 방문한 사람들은 인상적인 건축물의 형태와 함께 그 도시와 시민을 기억한다”며 “건축가가 건축물의 형태에 신경을 쓰는 이유는 그것이 그 안에 머무는 사람들의 정체성을 구현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동아일보 이훈구 기자

허리 부분이 살짝 오목하게 굽은 ‘방패’ 모양은 오래된 건물의 모양에서 얻어졌다. 원통 건물 내부의 아트리움(atrium·안뜰) 보이드를 잘라내 전개도처럼 펴낸 것.

이곳에서 2년째 살고 있는 제니스 창 씨(27·학생)는 “오래된 건물과 새로 붙여진 건물의 모양은 얼핏 잘 어울리지 않을 것 같으면서도 불편한 느낌을 주지 않는다”며 “과거를 현재로 이어내는 기하학적 관계를 만들려 했다는 건축가의 이야기를 최근에 전해 듣고 정말 감탄했다”고 말했다.

D동과 이어진 별관 극장의 붉은색 통로는 극장만을 위한 시설이 아니다. 4개 동 810개 가구의 가소메터 거주자들과 빈 시민들은 영화 포스터와 낙서가 무질서한 듯 붙여진 이곳에서 휴식과 만남의 시간을 공유한다.

빈=손택균 기자 sohn@donga.com

▼외벽안에 지은 아파트엔 ‘건물 속 정원’ 신선▼

■ 건물설계 프릭스-홀츠바워

갹뵈嶽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