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겸재정선이 본 ´한양진경´⑭]안현석봉
더보기

[겸재정선이 본 ´한양진경´⑭]안현석봉

입력 2002-07-11 18:44수정 2009-09-17 20: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안현은 안산(鞍山) 또는 모악산(母岳山)이라 부르는 서울의 서쪽 산이다. 봉원사(奉元寺)와 연세대 및 이화여대를 품고 있는 높이 296m의 산이다.

한양의 내백호(內白虎·명당의 서쪽을 막아주는 안쪽 산줄기)인 인왕산에서 서쪽으로 다시 갈라져 인왕산 서쪽을 겹으로 막아주고 있으니 한양의 외백호(外白虎)에 해당한다.

☞ 겸재정선이 본 ´한양진경´ 연재보기

이 산을 안산 또는 안현이라 부르는 것은 산 모양이 말안장같이 생겼기 때문이다. 길마는 안장이란 뜻의 순 우리말이다. 아마 안현이나 안산은 길마재의 한자식 표기일 것이다.

모악산 또는 모악재라 부르는 것은 풍수설에 의해서 생겨난 이름이다. 서울의 조산(祖山·풍수설에서 명당의 근원이 되는 으뜸산)인 삼각산(북한산)은 부아악(負兒岳·애 업은 산)으로 불리기도 했다. 이는 마치 어린아이를 업고 서쪽으로 달아나려는 듯한 모습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를 막기 위해 서쪽 끝의 길마재를 모악(母岳·어미산)이라 하고 그 아래 연세대 부근 야산을 떡고개라 했다 한다. 어미가 떡으로 아이를 달래서 달아나지 못하게 하기 위해서였다는 것이다.

어떻든 이런 길마재 위에는 태조 때부터 봉수대(烽燧臺)를 설치하여 매일 저녁 봉홧불을 올리게 했다. 무사하면 봉홧불 하나를 올리고 외적이 나타나면 두 개, 국경에 가까이 오면 세 개, 국경을 침범하면 네 개, 싸움이 붙으면 다섯 개를 올리도록 했다. 따라서 평화시에는 늘 봉홧불 하나가 길마재 상봉에서 타오르기 마련이었다.

원래 길마재에는 동서 두 봉우리에 각기 다른 봉수대가 설치되어 있었다. 동쪽 봉우리에서는 평안도와 황해도의 육지 쪽에서 전해오는 봉홧불 신호를 경기 고양시 덕양구 강매동 봉대산(烽臺山)에서 받아 목멱산 제3봉수대로, 서쪽 봉우리에서는 평안도와 황해도의 바다 쪽 봉화 신호를 고양시 일산구 일산동 고봉산(高烽山)봉수대에서 받아 목멱산 제4봉수대로 전해주게 돼 있었다.

그러니 중국 쪽에서 외적이 침입하는지 여부는 전적으로 이 안현봉수대의 불꽃 수에 의지할 수밖에 없었다. 그만큼 중요한 안현의 봉홧불이기에 겸재는 영조 16년(1740) 초가을에 강 건너 양천(현재 양천구)의 현령으로 부임해 가서는 성산 아래인 현재 가양동 6 일대의 현아(懸衙)에 앉아 틈만 나면 이 길마재의 저녁 봉홧불을 건너다보고 나라의 안위를 확인했던 것 같다. 그쪽 방향은 바로 자신의 고향집이 있는 한양이기도 했다.

한 가닥 촛불처럼 피어오르는 봉홧불은 오늘도 서북지역이 무사하다는 신호인데 저녁 어스름이 내리는 길마재 너머로 인왕산과 북악산이 초저녁 어둠을 안고 더욱 뚜렷이 다가온다. 하늘이 멀어지고 먼 산이 가까워지는 초가을 어느 맑은 날 해거름에 소슬한 가을바람이 수면을 타고 소리없이 들어와 문득 겸재의 그리움을 자극했던 모양이다.

인왕산 아래에는 식솔들이 기다리는 고향집이 있고 북악산 아래에는 평생 뜻을 같이하는 그리운 친구 사천 이병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