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美 CIA “공화당 65년 한일협정前 日서 6600만달러 받았다”
더보기

美 CIA “공화당 65년 한일협정前 日서 6600만달러 받았다”

입력 2004-08-12 18:56수정 2009-10-04 04: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965년 6월 한일협정 체결을 앞두고 당시 여당인 민주공화당이 일본 기업들로부터 미화 6600만달러의 정치자금을 받았다는 내용이 담긴 문서가 발견됐다.

민족문제연구소 현대사 사료 조사팀이 국사편찬위원회로부터 입수해 12일 공개한 미국 중앙정보국(CIA) 특별보고서에 따르면 “민주공화당이 일본 기업들로부터 자금을 받았다는 주장(charges)은 신빙성이 있다(well founded)”고 기술돼 있다.

1966년 3월 18일 작성된 이 보고서는 이어 “61년부터 65년까지 6개의 일본 기업이 100만∼2000만달러씩 총 6600만달러의 자금을 민주공화당에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적고 있다. 이 자금은 민주공화당의 4년간 예산의 3분의 2에 해당되는 규모라는 것이다.

CIA는 이 보고서에서 당시 민주공화당 의장인 김종필(金鍾泌) 전 자민련 총재의 말을 인용해 민주공화당이 67년 대통령 선거운동 자금으로 2600만달러가 필요하다고 썼다.

또 한일협상 홍보(promotion)용으로 김종필 의장이 돈을 받았고, 민주공화당이 일본에서 사업을 하고 있는 한국 기업으로부터도 돈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정부 방출미 6만t을 일본에 수출하는 과정에 개입한 8개의 한국 회사가 민주공화당에 11만5000달러를 지불한 것으로 알려졌다는 것이다. 이 문건은 2000년 국사편찬위원회가 미 국립문서기록관리청(NARA)에서 넘겨받은 것이다. KBS는 광복절 특집방송 제작을 위해 이 문서를 민족문제연구소에 의뢰해 분석했다.

조세열(趙世烈) 민족문제연구소 사무총장은 “한일협정 당시 여당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설이 처음 문서로 확인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자민련 유운영(柳云永) 전 대변인은 “김 전 총재는 CIA 보고서 내용과 관련해 ‘그것은 사실이 아니고 사실일 수도 없다. 이유는 미국이 어떤 형태로든 한일협상에 전혀 관여한 바가 없기 때문이다. 그 같은 문서 내용은 만들어낸 것에 불과하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KBS는 15일 오후 8시에 방송되는 ‘일요스페셜’에서 한일협정과 관련된 이 문서들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진영기자 ecol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