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환경호르몬 분해 능력 탁월 ‘신종 미생물’ 발견
더보기

환경호르몬 분해 능력 탁월 ‘신종 미생물’ 발견

뉴스1입력 2019-02-11 12:01수정 2019-02-11 12: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보스핑고피움 플루비, 기존 미생물보다 분해속도 ‘2배’
노보스핑고비움 플루비(ABRDHK-2)(왼쪽부터 확대 전, 확대 후)© 뉴스1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환경호르몬 ‘프탈레이트’의 분해 능력이 뛰어난 미생물을 발견하고, 관련 특허 출원 후 상용화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연구진은 지난해 3월 경북 김천시 농공단지 인근의 낙동강 지류에서 신종 미생물 ‘노보스핑고비움 플루비(가칭)’을 발견했다. 신종 미생물은 원핵생물로 통상 세균 또는 박테리아에 속한다.

지난해 3월부터 최근까지 이 신종 미생물의 프탈레이트 분해 능력을 실험한 결과, 다이부틸프탈레이트 등 다양한 종류의 프탈레이트를 분해하고 10ppm에서 4000ppm에 달하는 폭넓은 농도의 조건에서의 분해 능력도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학계에 프탈레이트 분해 능력을 갖춘 것으로 알려진 로도코커스 미생물은 1000ppm의 프탈레이트를 10일이 지나도 50% 정도만 분해하는데 반해 ‘노보스핑고비움 플루비’는 이보다 최대 2배 빠른 속도로 약 5일 만에 오염된 프탈레이트를 모두 분해했다.

주요기사

프탈레이트는 플라스틱이나 비닐의 유연성을 증가시키는 가소제 성분으로 다양한 플라스틱 생활용품을 제조하는데 사용된다. 화학구조 차이에 따라 여러 종류의 프탈레이트가 존재하며 환경호르몬으로 알려진 다이부틸 프탈레이트(Dibutylphthalate, DBP) 등은 어린이 완구용품이나 화장품 용기 제조시 사용량을 최소화하도록 제한되기도 한다.

연구진은 ‘노보스핑고비움 플루비’가 프탈레이트 등의 환경호르몬을 제거할 수 있는 환경정화 기술을 개발하는데 도움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이 미생물을 활용해 프탈레이트가 함유된 폐수에 대한 친환경적 환경정화 방법을 탐색하는 등 상용화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세종=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