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강진서 해자·함정 등 대규모 조선 성곽 방어시설 최초 발굴”
더보기

“강진서 해자·함정 등 대규모 조선 성곽 방어시설 최초 발굴”

뉴스1입력 2017-11-15 09:56수정 2017-11-15 09: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화재청 “강진 전라병영성에서 성곽방어 유구 첫 확인”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은 강진군(군수 강진원)과 한울문화재연구원(원장 김홍식)이 발굴 조사 중인 ‘강진 전라병영성’(사적 제397호) 외부 해자지역에서 해자(垓字)와 다수의 함정(陷穽) 유구가 확인되었다고 15일 밝혔다.

해자란 적의 침입을 막기 위해 성 밖을 둘러 파서 못으로 만든 곳을 말한다. 문화재청은 “국내에서 성곽 방어시설로는 대규모로 발굴된 최초의 사례로서 학술 가치가 크며, 앞으로 성곽유적 발굴조사에 있어서 조사의 새로운 기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올해로 축성 600년을 맞이한 강진 전라병영성은 조선 태종 17년(1417년)에 당시 병마도절제사 마천목(1358~1431) 장군이 주둔하기 위해 쌓아 올렸다. 고종 32년(1895년) 갑오경장 전까지 전라도와 제주도의 53주 6진을 총괄한 육군 총 지휘부였던 곳으로, 본래 광산현(현재 광주광역시)에 설치되어 있던 것을 옮긴 것이다.

강진 전라병영성은 1999년 3월부터 2008년 7월까지 6차례에 걸쳐 성벽과 문지에 대한 발굴조사를 시행하여 4개의 문지와 8개의 돌출 부위인 치성, 성벽의 규모?축성방법을 확인하였고, 이를 토대로 현재 성벽과 4대문에 대한 복원공사가 완료된 상태이다.

이후 2011년 8월부터 2017년 1월까지 7차례에 걸쳐 성 내부에 대한 시굴?발굴조사를 하여 각 고을에 둔 관사인 객사(客舍)와 수령이 집무를 하던 동헌(東軒) 건물 터를 포함한 70여 동의 건물지와 담장지, 우물, 연못, 배수로 등의 유구를 확인했다.

이번 조사는 성 외부에 대한 첫 번째 발굴조사로, 2008년과 2015년에 시행한 시굴조사에서 확인된 해자의 양상을 정확하게 파악하기 위해서 성 바깥쪽의 동쪽과 남쪽 부근에 대해서 올해 4월부터 조사를 진행하였다. 이 과정에서 동쪽과 남쪽 성벽을 따라 해자가 무너지는 것을 막기 위한 돌벽인 호안석축이 확인되었고, 남쪽 성벽 해자 바깥에서 함정유구가 확인되었다.

해자는 성벽 바깥쪽으로부터 약 11~17m 정도의 거리를 두고 만들어졌는데, 해자 양쪽 벽은 돌 자재를 사용하여 호안석축을 쌓았다. 해자 내부에서는 나막신, 목익(木?, 침입을 막고자 세운 나무 말뚝) 등의 목제유물과 조선 초부터 후기에 해당하는 자기?도기?기와 조각 등 다양한 유물들이 출토되어 해자가 조선 시대 전 기간에 걸쳐 방어시설로 역할을 한 것을 알 수 있다.


또 적이 직접 성문에 접근하는 것을 막기 위한 시설인 남문 옹성(甕城) 중앙부 바깥쪽의 해자 북쪽에서는 교량시설과 관련된 것으로 추정되는 나무기둥의 흔적과 석렬이 확인되어 성의 출입시설과 관련된 것으로 문화재청은 판단했다.

함정 유구는 남문 일원의 해자 바깥쪽에서 현재 64기가 확인되고 있다. 현재 발굴조사가 남문 서쪽 지역만 진행되어 앞으로 남문 동쪽 지역에서도 확인될 가능성이 크다. 현재까지 확인된 함정유구들은 평면 형태가 지름 3.5~4.9m에 이르는 원형으로, 위에서 아래로 가면서 좁아지는 형태이다.

잔존 깊이는 최대 2.5m이고, 바닥에서는 끝을 쪼갠 대나무를 뾰족하게 다듬어서 촘촘하게 꽂아놓은 죽창(竹槍)의 흔적들이 확인되었다. 함정유구는 해자 바깥쪽으로부터 약 6~8m 정도의 거리를 두고 해자와 나란하게 2~4열로 확인되어 해자와 함께 성곽을 방어하는 중요 수단으로서 설치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번 발굴조사에서 확인된 함정유구는 다산 정약용이 저술한 ‘민보의’(民堡議)에 등장하는 ‘함마갱’(陷馬坑)이라는 성곽 방어시설과 관련된 것으로 판단되어 더욱 주목된다. 이번 발굴조사 성과는 오는 17일 오후 1시부터 전남 강진군 병영면 성동리 발굴현장 설명회를 통해 공개된다. 문의 한울문화재연구원 (031)271-5191~7.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