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문성근 “정부 상대 블랙리스트 민·형사 소송 진행”
더보기

문성근 “정부 상대 블랙리스트 민·형사 소송 진행”

뉴스1입력 2017-09-13 18:11수정 2017-09-13 18: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뉴스1 DB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문성근이 블랙리스트 관련 민·형사 소송을 진행할 계획임을 알렸다.

문성근은 13일 자신의 트위터에 “mb 블랙리스트 피해자께, 정부+mb+원세훈을 대상으로 민·형사 소송을 진행할까 합니다. 민변의 김용민 변호사가 맡아주시기로 했으니 의견을 주십시오”라고 글을 남겼다.

앞서 국정원 개혁위원회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2009년 2월 취임 이후 수시로 여론을 주도하는 문화예술계 내 특정인물·단체의 퇴출 및 반대 등 압박활동을 지시한 것을 확인했다며 수사의뢰를 권고했다.

원 전 원장의 지시에 따라 작성된 블랙리스트에는 총 82명의 이름이 올랐다. 여기에는 이외수·조정래 등 문화계 인사 6명과 문성근·명계남을 비롯한 배우 8명이 포함됐다. 이창동·박찬욱·봉준호 등 52명의 영화 감독들의 이름도 있었다.

블랙리스트 명단이 공개된 후 해당 문화계 인사 및 연예인들은 여러 통로를 통해 불편한 심경을 밝혔다. 배우 김규리는 “이 몇자에 내 꽃다운 30대가 훌쩍 가버렸다. 10년이란 소중한 시간이. 내가 그동안 낸 소중한 세금들이 나를 죽이는 데 사용됐다니”라고 토로했다.

배우 유준상 역시 검찰청 국민의 소리에 “육두문자가 입 앞까지 나온다. 이건 아니다. 국민의 소리를 듣고 이 게시글을 다 보라. 그리고 부끄러워 하라. 반성하고 사과하라”고 항의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