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내년부터 한글날 쉰다…22년만에 공휴일 재지정

기사입력 2012-11-07 15:02:00 기사수정 2012-11-07 23:19:49

행안부, 공휴일 규정 개정안 내일 입법예고

한글날(10월 9일)이 공휴일에서 제외된 지 22년 만인 2013년 다시 공휴일로 지정된다.

행정안전부는 7일 한글날을 공휴일로 지정하는 내용의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규정 일부 개정령안'을 8일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개정령안은 다음달 18일까지 입법예고 기간을 거쳐 차관회의, 국무회의를 통과하면 내년부터 시행될 계획이다.

한글날은 한글 창제를 기념하는 날로 1949년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규정 제정 당시 공휴일로 지정됐다가, 1991년부터 10월 1일 국군의 날과 함께 공휴일에서 제외됐다.

정부는 10월 9일 제566주년 한글날을 계기로 국회에서 한글날 공휴일 지정 촉구 결의안이 의결되는 등 한글날 공휴일 지정을 위한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됨에 따라 이를 위한 규정 개정을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정부가 4월 13~15일 리서치앤리서치를 통해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전화여론조사를 한 결과, 한글날의 공휴일 지정에 83.6%가 찬성했다.

한글날의 공휴일 지정시 나타나는 경제적 효과로는 33.7%가 휴식·여가·관광 등의 활동에 따른 노동생산성 향상, 21.3%는 내수경기 활성화, 13.9%는 일자리 창출을 꼽았다.

사회문화적 효과로는 45.9%가 한글에 대한 자긍심 증대, 34.2%는 국가브랜드 제고와 한류확산 기여, 14%는 삶의 질 향상을 들었다.

내년부터 한글날이 공휴일로 지정되면 법정 공휴일은 모두 15일로 늘어난다.

<동아닷컴>

관련기사

재테크 정보
  • Facebook
  • twitter
  • me2day
  • cyworld
  • naver
  • google
  • 프린트
  • 이메일
  • 스크랩




클릭클릭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스포츠

연예

사회

국제

오늘의 dongA.com

핀터레스트 트위터 페이스북 마이뉴스 설정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