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횡설수설/김광현]삼성 갤럭시 10년
더보기

[횡설수설/김광현]삼성 갤럭시 10년

김광현 논설위원 입력 2019-01-12 03:00수정 2019-01-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애플이 세상에 없던 물건인 스마트폰이란 것을 들고나왔던 2008년 당시, 삼성전자는 핀란드의 노키아와 함께 세계 휴대전화 시장을 장악하고 있었다. 막 등장한 스마트폰이 피처폰을 대체할 새로운 흐름이 될지 아니면 한번 히트하고 사라질 반짝 발명품이 될지 누구도 모르던 때였다. 스마트폰에 주력하는 것은 한편으로는 잘나가던 애니콜 시장의 위축으로 연결될 수도 있었기 때문에 삼성 내부에서도 격한 논쟁이 있었다고 한다.

▷이때 무선사업부를 총괄하던 신종균 당시 사장은 “스마트폰은 거스를 수 없는 대세가 될 것”이라고 판단했다. 최고경영진은 신속한 의사결정을 내렸다. 그래서 등장한 것이 2010년 갤럭시 시리즈다. 늦었지만 가장 빨리 쫓아갔다. 반면 노키아는 미적거렸다. 점유율 40%라는 확실한 1위 자리가 변화를 거부한 독(毒)이 됐다. 노키아는 결국 스마트폰 시장에 제대로 진입해 보지도 못한 채 몰락했다. 한때 명품으로 불렸던 노키아폰은 이제 박물관행 처지가 됐다.

▷애플 마니아들은 처음에 갤럭시를 애플의 ‘카피캣’(복제품)이라고 놀리곤 했다. 그럼에도 갤럭시는 S펜을 장착한 노트 시리즈 등을 내놓으면서 제품과 가격 모두에서 애플을 맹추격했다. 드디어 2011년 아이폰을 제치고 갤럭시가 스마트폰 시장에서 판매 1위에 올랐다. 그해는 스마트폰의 창시자 스티브 잡스가 사망한 해이기도 하다. 애플에서 잡스의 창의성이 사라졌다는 말이 나오기 시작하던 무렵이다. 작년 3분기(7∼9월) 현재 스마트폰 시장 세계 점유율은 삼성전자가 20.1%로 1위, 애플(13.0%)은 화웨이(14.4%)에도 밀려 3위로 떨어졌다.

▷올해로 갤럭시가 탄생한 지 10년이 됐다. 이를 맞아 삼성은 2월 애플의 ‘안방’인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갤럭시 탄생 10주년 기념작인 갤럭시 S10을 선보일 예정이다. 삼성 고위 임원들은 기회 있을 때마다 자신들이 위기에 처해 있다고 말한다. ‘졸면 죽는다’라는 군대 용어처럼 잠깐 방심했다가는 언제 노키아 신세가 될지 모르는 게 요즘 글로벌 경쟁이다.

주요기사

김광현 논설위원 kkh@donga.com
#삼성전자#갤럭시#아이폰#스마트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