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윤희웅의 SNS 민심]81%가 “주차장 부족 문제 심각”
더보기

[윤희웅의 SNS 민심]81%가 “주차장 부족 문제 심각”

윤희웅 오피니언라이브 여론분석센터장입력 2018-01-12 03:00수정 2018-01-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윤희웅 오피니언라이브 여론분석센터장
불법 주차로 인한 대중의 인식은 불편함 정도였다. 그러나 지난해 12월 21일 충북 제천에서 발생한 스포츠센터 대형 화재와 이 사고로 29명이 숨진 사건은 불법 주차가 생명과 직결될 수 있음을 각인시켰다. 불법 주차 문제를 바라보는 시선 자체가 바뀌는 계기였다.

지난해 12월 1일부터 올해 1월 7일까지 온라인의 블로그, 카페에 게재된 불법 주차에 대한 문서에서 연관어를 정리해 보면, 제천 화재 참사와 관련한 것이 대부분이었다. 단순 불편은 하위 순위로 밀렸고 화재, 소방차, 방해, 책임 등이 상위에 포진되어 있다.

불법 주차 연관어 50위 안에는 파손, 청원도 들어 있다. 경찰이나 소방관에게 불법 주차 차량을 파손해서라도 이동시킬 수 있는 권한을 주어야 한다는 국민청원과 관련된 것이었다. 현재 청와대 홈페이지의 국민청원 코너에는 추천인이 4만6000명을 넘어섰다.

그간 불법 주차를 뿌리 뽑기 위한 시도가 없었던 건 아니다. 정부는 주차장 설치 기준을 강화하고 공영주차장도 꾸준히 확대해 왔다. 서울시는 불법 주정차 위반 차량을 간편하게 스마트폰 앱으로 신고할 수 있도록 2013년 8월부터 운영해 왔다.

하지만 불법 주차 문제는 해결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주차 공간이 증가하는 차량에 비해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주차장을 찾아 시내를 헤매는 일이 허다하다. 온라인에서 주차장을 검색하는 비율은 자동차 정비소나 주차 요금을 검색하는 빈도보다 월등히 높다. 주차 공간을 미리 찾지 않고 외출했다가는 낭패를 보기 십상이다.

불법 주차 문제의 심각성에 대해 대부분의 운전자들은 동의하고 있다. 운전자를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85.9%가 동의한다고 답했다. 평소 주차 문제로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다는 데에는 61.8%가 동의하고 있다. 또 86.0%가 주차 문제로 다툼이 빈번하게 발생한다고 답했다. 주차 문제로 상해와 살인에까지 이르게 되는 경우도 나오고 있다.

주차장 부족 문제가 심각하다는 것에도 81.5%가 공감하고 있는 결과에서 알 수 있듯 주차 공간 확대가 대폭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 주택가와 오래된 아파트 단지 주변 도로에는 밤마다 길게 차량이 늘어서 있다. 사람들이 대거 모여 사는 아파트단지 내로 대형 소방차가 진입하기에 장애가 있는 경우가 적지 않다.

주요기사

지방자치단체도 불법 주차에 대해 지금보다 더 강력한 단속을 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다. 자치단체장이 선거로 뽑히다 보니 심한 주차 단속이 표를 떨어뜨린다는 생각에 이를 소홀히 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표 생각보다 제1임무인 시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일을 중시해야 한다.

주차에 대한 대중의 인식도 전환되어야 한다. 자신의 불법 주차에 대해서는 관대한 이중성을 버려야 한다. 주차 비용은 당연히 지불해야 한다는 인식도 필요하다. ‘주차에는 비용이 들고, 불법 주차에는 처벌이 가해진다’는 명제를 깊이 새겨야 한다.
 
윤희웅 오피니언라이브 여론분석센터장


#불법 주차#주차장 부족 문제#충북 제천 대형화재#불법 주차 문제의 심각성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