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기자의 눈/최우열]난투극 정면사진 못찍게 방청석 봉쇄한 국회
더보기

[기자의 눈/최우열]난투극 정면사진 못찍게 방청석 봉쇄한 국회

동아일보입력 2010-12-09 23:23수정 2010-12-10 09: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8일 국회 본회의장 안의 ‘난투극’ 장면이 담긴 신문 사진과 TV 방송에선 국회의장석 정면이 등장하지 않았다. 그 대신 국회의장석 좌우 측면에서 잡힌 장면만 나왔다. 그래서 국민들은 국회의장석 정면을 중심으로 벌어진 ‘활극’을 조망하는 장면은 볼 수 없었다.

왜 그랬을까. 그 이유는 국회 측이 예전과 달리 본회의장 취재를 제한했기 때문이다.

국회 본회의장은 국회 본청 건물 4층으로 연결된 통로를 통해 기자석, 방청석으로 들어가서 볼 수 있도록 돼 있다. 이곳에서 본회의장 상황을 내려다볼 수 있다. 방청석은 의장석 단상을 정면으로 마주 보고 좌우로 넓게 설치돼 있다. 기자석은 방청석 좌우 귀퉁이에 좁게 마련돼 있다. 그래서 기자들은 매번 본회의장을 취재할 때 기자석보단 단상을 정면으로 바라볼 수 있는 방청석을 이용한다.

그러나 국회사무처는 여야의 난투극이 벌어진 8일 방청석을 언론에 개방하지 않았다. 국회출입기자들의 항의가 빗발치자 한종태 국회 대변인은 “기자가 방청객은 아니지 않으냐”고 반문했다. 권오을 국회 사무총장은 “여야 보좌진이 들어올 수 있어 방청석은 개방하지 않기로 했다”는 말만 되풀이했다.

주요기사

국회 경위들은 8일 “본회의가 오후 2시에 개의하면 열어주겠다”며 기자들의 기자석 출입마저 가로막았다. 기자석은 보통 본회의 예정시간 훨씬 전부터 개방하지만 이번엔 그러지 않았다. 기자들은 당시 오후 1시 반부터 한나라당 의원들이 본회의장으로 밀고 들어오는 장면을 보려 했지만 국회 경위들은 “지시를 받았다”며 더는 말을 하지 않았다.

결국 국회사무처는 오후 2시경 여야 의원들이 거의 다 본회의장에 들어온 뒤에야 출입문을 열었다. 이 때문에 상당수 사진기자와 카메라기자가 초반 회의장 ‘몸싸움’ 현장을 촬영하지 못해 발을 굴렀다. 국회 사무처 관계자는 9일 “폭력이 행사되는 국회 본회의장 장면이 적나라하게 국민에게 전달되는 게 바람직하지 못하다는 게 중론이었다”고 출입을 막은 배경을 설명했다.

새해 예산안을 둘러싼 여야 의원들의 몸싸움을 손으로 가린다고 가릴 수 있을까. 국회가 잠시 언론의 시선만 가리면 위기 상황을 모면할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으로 구태를 보인 것 같아 씁쓸하다.

최우열 정치부 dnsp@donga.com



▲동영상=국회 난장판 속 정부좌 손학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