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해리 케인, 그라운드 훈련 복귀…UCL 출장 가능성↑
더보기

해리 케인, 그라운드 훈련 복귀…UCL 출장 가능성↑

뉴스1입력 2019-05-23 10:27수정 2019-05-23 10: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다빈슨 산체스, 얀 베르통언과 함께 훈련 복귀
얀 베르통언(왼쪽부터), 해리 케인, 다빈손 산체스. (토트넘 홈페이지 캡처) © 뉴스1

부상으로 약 2달간 자리를 비운 토트넘의 최전방 공격수 해리 케인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결승전을 앞두고 훈련장에 복귀했다.

토트넘 구단은 22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재활 중인 케인과 다빈손 산체스, 얀 베르통언이 UCL 결승에 대비한 훈련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앞서 손흥민, 델레 알리 등 토트넘 선수들은 지난 17일 리버풀과의 UCL 결승을 위한 훈련에 들어갔다.

토트넘은 오는 6월2일 오전 4시(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열리는 UCL 결승에서 리버풀과 맞붙는다.

케인은 지난달 10일 맨체스터 시티와의 UCL 8강 1차전에서 후반 10분 볼 경합 과정에서 파비안 델프에 밟히면서 발목 부상으로 교체된 뒤 약 두 달간 그라운드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주요기사

이후 지난 9일 아약스와의 4강 2차전 종료 후 케인이 환호하며 선수들에게 달려가는 등 한층 좋아진 모습을 보였다. 이날 케인은 “더 열심히 훈련해서 포체티노 감독에게 나를 증명하고 싶다. 선발 라인업에 들고 싶다”고 말했다.

포체티노(왼쪽) 토트넘 감독과 베컴. © 뉴스1

한편 이날 훈련에선 반가운 얼굴이 등장하기도 했다. 바로 데이비드 베컴이 그 주인공. 베컴은 이날 토트넘 메인 스폰서인 AIA 그룹의 앰배서더 자격으로 훈련장을 찾아 포체티노 감독과 조우했다. 아르헨티나 출신 포체티노 감독과 베컴은 2002 한·일 월드컵 조별 리그 경기에서 나란히 선발 출전해 맞대결한 인연이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