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수입맥주에 발암물질이? ‘농약맥주’ 공포 확산…식약처 “40종 검사 中”
더보기

수입맥주에 발암물질이? ‘농약맥주’ 공포 확산…식약처 “40종 검사 中”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4-26 20:57수정 2019-04-26 21: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뉴시스

최근 온라인을 중심으로 농약 성분이 들어있다는 이른바 ‘농약맥주’ 리스트가 확산되면서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조사에 나섰다.

식약처는 26일 “국내에서 팔리고 있는 수입맥주 40여종과 수입와인 1종에 대해 농약 성분인 글리포세이트 잔류량을 검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농약맥주’ 리스트는 미국 소비자단체인 US PIRG의 2월 보고서를 토대로 만들어졌다. 보고서에는 미국에서 유통되는 맥주 15종과 와인 5종에서 글리포세이트가 검출됐다는 내용이 담겼다.

글리포세이트는 다국적 GMO(유전자재조합) 종자회사이자 농약회사인 몬샌토의 제초제 ‘라운드업’의 주요 성분이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는 글리포세이트를 ‘2A군’(인체 발암성 추정 물질)으로 분류하고 있다.

주요기사

US PIRG 보고서에 따르면, 글리포세이트 성분이 검출된 맥주는 칭다오(49.7ppb), 쿠어스 라이트(31.1ppb), 밀러 라이트(29.8ppb), 버드와이저(27.0ppb), 코로나 엑스트라(25.1ppb), 하이네켄(20.9ppb), 기네스 드라우트(20.3ppb), 스텔라 아르투어(18.7ppb) 등이다.

다만 미국 환경청(EPA)와 유럽식품안전청(EFSA) 등은 이들 맥주에서 검출된 글리포세이트 검출량이 건강에 영향을 주지 않는 수준이라고 밝혔다.

앞서 식약처는 지난해 5월 국산 맥주 10종을 대상으로 비슷한 검사를 진행한 바 있다. 식약처는 수입맥주에 대한 검사가 끝나는 대로 국산맥주와 함께 그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