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빙부상 황교안 “엄중한 상황, 조문 오지 말고 대여 투쟁에 집중” 당부
더보기

빙부상 황교안 “엄중한 상황, 조문 오지 말고 대여 투쟁에 집중” 당부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4-25 16:34수정 2019-04-25 16: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빙부상 황교안 “엄중한 상황, 조문 오지 말고 대여 투쟁에 집중” 당부 / 뉴시스.

빙부상을 당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5일 조문 올 생각 말고 패스트트랙 저지 등 대여투쟁에 집중해 달라고 당부했다.

전날 밤 빙부상을 당한 황 대표는 이날 이헌승 대표 비서실장을 통해 의원 및 당협위원장들에게 이 같은 내용을 공지했다.

이 실장은 “황 대표는 가족과 함께 조용히 상을 치르고 복귀할 예정“이라며 ”황 대표가 조문은 오시지 말라고 각별히 당부했고, 애도의 마음만 감사히 받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이 실장은 또한 “황 대표는 엄중한 상황 속에서 당분간 투쟁에 동참하지 못하는 데 미안함을 전하며, 당협위원장들께서는 대여투쟁 상황에 집중해줄 것을 당부했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황 대표는 이날 잡혀있던 모든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빈소로 향했다.

황 대표 장인의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졌고 발인은 오는 27일이다. 27일은 자유한국당이 두 번째 대규모 장외집회를 갖기로 한 날로, 황 대표 대신 나경원 원내대표가 집회를 지휘할 전망이다. 다만 최근 대여 투쟁 전면에 나선 황 대표가 발인을 마치고 집회에 참석할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