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잘난 문희상’ 비판하려다…이채익 “임이자, 키 작고 결혼 포기 올드미스”
더보기

‘잘난 문희상’ 비판하려다…이채익 “임이자, 키 작고 결혼 포기 올드미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4-25 14:33수정 2019-04-25 14: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잘난 문희상’ 비판하려다…이채익 “임이자, 키 작고 결혼 포기 올드미스” / 이채익 의원 페이스북 캡처.

자유한국당 이채익 의원이 같은 당 임이자 의원이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며 두둔하는 과정에서 문 의장을 비판하려던 본뜻과 달리 외려 임이자 의원을 비하하는 듯한 발언을 해 구설에 올랐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24일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안건) 지정 직후 문희상 의장실을 찾아 패스트트랙에 반대하는 바른미래당 소속 오신환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의 사보임 불허를 요구했다. 문 의장이 의장실을 나가려 하자 한국당 의원들은 몸으로 막았다. 이때 문 의장이 임이자 의원의 복부에 손을 접촉해 임 의원이 “이러시면 성희롱이다”며 항의했다. 그러자 문 의장은 “이렇게 하면 되냐”며 양손으로 임 의원의 얼굴을 두 차례 만졌다. 임 의원은 “재차 항의했는데도 문 의장이 다시 양손으로 끌어안은 뒤 의장실을 빠져나갔다”며 “부적절한 신체 접촉으로, 여성으로서 심각한 성적 수치심을 느꼈다”고 밝혔다.

이에 한국당은 비상의원총회를 열어 “위계에 의한 성추행”이라며 문 의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이채익 의원의 문제의 발언은 비상의총에서 나왔다. 그는 난데없이 키 얘기를 꺼냈다. 이채익 의원은 “저도 좀 키가 좀 작습니다”라며 “키 작은 사람은 항상 그 어떤 자기 나름대로 트라우마가 좀 열등감이 있다”고 운을 띄웠다. 이어 “(임이자 의원은) 정말 결혼도 포기하면서 오늘 이곳까지 온 어떻게 보면 올드미스입니다”라고 했다.

이채익 의원이 임이자 의원을 이렇게 표현한 것은 상대적으로 ‘잘난’ 문희상 의원이 해서는 안 될 짓을 했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서로 여겨진다.

주요기사

그는 수위를 더욱 높여 “못난 임이자 의원 같은 사람은 그렇게 모멸감을 주고, 그렇게 조롱하고”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문 의장은 좋은 집안에서 경복고와 서울대를 나오고 승승장구했으니 ‘못난’ 임이자 의원 같은 사람은 모멸감을 주고 조롱하고 수치심을 극대화하고 성추행해도 되느냐”며 “용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채익 의원의 이 같은 발언을 임이자 의원이 직접 듣지는 않았다. 임 의원이 문 의장과의 성추행 논쟁 후 성적 수치심과 모멸감으로 정신적 충격을 받았다면서 병원으로 갔기 때문.

이채익 의원의 발언과 두 의원 모두 25일 현재 특별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