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청계천 옆 사진관]MB 법원 출석 기다렸던 이재오가 건넨 한마디는…
더보기

[청계천 옆 사진관]MB 법원 출석 기다렸던 이재오가 건넨 한마디는…

최혁중기자 입력 2019-04-24 16:51수정 2019-04-24 18: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형님 잘 지내시죠? 이재오 전 의원 등 MB측근들이 법원에 출석하는 이명박 전 대통령을 바라보며 응원하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작은 손짓으로 화답한 뒤 손수건으로 입과 코를 닦으며 법원 내부로 들어갔다.

“형님 잘 지내시죠?”

아마도 이런 한마디이지 않을까? 보석상태라 만날 수도, 통화를 할 수도 없는 이명박과 이재오의 사이이니 말이다.

다스 비자금 횡령 및 삼성 뇌물 혐의로 기소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2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공판에 오후 1시30분경 출석 했다.
차에서 내리는 MB 이 전 대통령이 고등법원에 도착해 차에서 내리고 있다.
이날 고등법원 6번 출입구 앞에는 이재오 전 의원 등 이 전 대통령의 측근 20여 명이 1시경부터 나와 이 전 대통령의 법원 출석을 기다렸다.

가까이 갈 수도 만질 수도 차에서 내린 이 전 대통령이 20여 미터 떨어져 자신의 법원출석을 응원하는 지지자들에게 다가가고 있다.


1시30분 경 이 전 대통령이 탄 차량이 도착하자 지지자들은 큰소리로 ‘이명박, 이명박’을 외치며 응원했다. 차에서 내린 이 전 대통령은 이에 화답이나 하듯 20여 미터 정도 떨어진 지지자들에게 몇발짝 다가가며 작은 손짓으로 화답했다. 바로 몸을 돌려 30여 미터 정도의 포토라인을 걸어 법원 내부로 들어갔다. 이 전 대통령은 지지자들과 떨어지며 손수건을 꺼내 입과 코를 닦으며 고개를 숙였다.


만감이 교차하는 법원 출석길 지지자들을 뒤로하고 30여 미터의 포토라인을 걷는 이 전 대통령.
무거운 발걸음 이 전 대통령은 포토라인을 거의 고개를 숙인채 걸었다.
무거운 발걸음 이 전 대통령은 포토라인을 거의 고개를 숙인채 걸었다.
이 전 대통령의 보석조건은 주거지를 자택으로 제한하고 배우자나 직계 혈족과 그 배우자, 변호인 외에는 누구도 접견하거나 통신할 수 없다는 조건이 있다.

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