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유승민 “패스트트랙, 1표차 표결 결정 자괴감…당 진로 심각하게 고민”
더보기

유승민 “패스트트랙, 1표차 표결 결정 자괴감…당 진로 심각하게 고민”

박태근 기자 입력 2019-04-23 14:39수정 2019-04-23 15: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선거제도 개편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의 ‘캐스팅보트’를 쥔 바른미래당이 23일 진통 끝에 합의안을 추인했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오전 의원총회를 열고 4시간 가까이 격론을 벌인 끝에 추인을 위한 표결에 돌입했고 결국 추인 정족수를 채웠다.

의총에서는 당론 추인 절차와 관련 과반만 찬성하면 된다는 의견과 3분의 2이상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팽팽히 맞섰지만 결국 과반 찬성으로 결정됐다. 이날 의총에는 23명이 참석한 가운데 12명이 찬성을, 11명이 반대해 1표 차이로 추인됐다.

이에 따라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오는 25일까지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를 통해 패스트트랙 절차를 시작할 방침이다.

주요기사

한국당은 강력 반발하며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은 가까스로 안건을 추인했으나 추인 과정에서 국민의당 출신과 바른정당 출신 간 갈등의 골이 더 깊어지면서 당 내홍은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공동대표는 이날 의원총회를 마치고 나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당의 의사결정이 이렇게 한 표 차이 표결로 결정된 데 자괴감이 든다”고 착잡한 심경을 밝혔다.

유 전 대표는 “논의과정에서 3분의2가 (동의하지 않은 것은) 당론이 아니라고 분명히 말했다”며 “오늘 바른미래당은 ‘당론’을 정하지 못한 셈이며, 패스트트랙 문제에 대해서는 당론 없는 당이 되어버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당의 진로에 대해서 동지들과 함께 심각하게 고민해보겠다”고 밝혔다. 탈당 여부에 대해서는 “그정도만 말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유 전 대표의 입장에 대해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직후 브리핑에서 “저는 당론이라는 표현을 민감하기 때문에 쓰지 않았다”며 “‘당의 최종 입장이 정해졌다’라고 표현하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오늘 바른미래당의 입장이 정해진 만큼 합의문에 따라서 25일까지 패스트트랙이 완료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며 “그동안 서로 많은 이견이 있었으나, 앞으로 서로 충분히 의논해 당이 다시금 창당정신에 입각해 사랑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