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종합]대만 화롄 지진, 전국이 ‘흔들’…“규모 6.1 올 최강 ·쓰나미는 無”
더보기

[종합]대만 화롄 지진, 전국이 ‘흔들’…“규모 6.1 올 최강 ·쓰나미는 無”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4-18 16:00수정 2019-04-18 16: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만 화롄 지진, 전국이 ‘흔들’…“규모 6.1 올 최강 ·쓰나미는 無” /한국인 관광객이 촬영해 소셜미디어에 올린 대만 지진 피해 사진. 도로가 갈리진 걸 볼 수 있다.

한국인이 자주 찾는 대만 동부의 관광 도시 화롄(花蓮)에서 강한 지진이 발생해 대만 전역이 크게 흔들렸다.

진앙 인근 지역의 진도가 7까지 올라가는 등 상당히 강력한 지진이 발생, 117km떨어진 수도 타이베이(臺北)의 건물까지 흔들렸다. 아직 사상자는 보고 되지 않았다.

18일 대만 기상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1분께 대만 화롄현 정부 청사로부터 서북쪽으로 10.6㎞ 떨어진 지점에서 리히터 규모 6.1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의 정확한 위치는 북위 24도 13분, 동경 121도 52분 지점으로 진원의 깊이는 18.8㎞였다.

대만 기상국은 올 들어 가장 강력한 지진이라고 밝혔다. 대만 전역이 이번 지진의 강한 진동이 전달됐다. 지진이 발생한 화롄현 일대에서는 최대 진도 7의 강력한 흔들림이 발생했다. 경제 중심 화롄 시의 한 도로가 이번 지진의 영향으로 쩍 갈라진 모습이 언론 카메라에 포착됐다.

주요기사

현지매체 타이완뉴스에 따르면 안전 점검을 위해 도시철도(MRT) 등 대량운송 시스템의 운행이 중단 됐다. 건물 여러 채가 파손됐고 지붕재가 바닥으로 떨어졌다. 또한 일부 지역의 도로는 산사태 위험으로 통제됐다.

일본 기상청은 해수면 상승에 따른 피해가 우려된다며 해안지역 주민들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다만 쓰나미 위험은 없다고 밝혔다.

대만 동부는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조산대에 자리 잡고 있어 지진이 자주 발생하는 곳이다.

최근 들어서는 작년 2월 화롄을 강타한 규모 6.0의 지진으로 17명이 사망하고 280명이 부상한 바 있다. 지난 2016년에도 지진으로 100명 이상 숨졌고, 1999년에는 규모 7.6의 강진으로 2000명 이상이 사망했다.

화롄은 한국의 예능 프로그램 '꽃보다 할배' 대만 편에서 소개된 타이루거(太魯閣) 협곡이 있는 곳으로 우리나라 관광객들도 많이 찾는 곳이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