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이낙연 “경찰, 진주 방화살인 막을 기회 있었는데…” 질책
더보기

이낙연 “경찰, 진주 방화살인 막을 기회 있었는데…” 질책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4-18 12:26수정 2019-04-18 12: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

이낙연 국무총리는 경남 진주에서 발생한 아파트 방화·흉기 난동 사건을 사전에 막지 못한 경찰의 대응을 질책했다.

이 총리는 18일 서울청사에서 진행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경남 진주의 한 아파트에서 증오범죄로 보이는 범행으로 여러 사람이 목숨을 잃으시거나 다치셨다"라며 "경찰은 그런 참사를 미리 막을 수는 없었는가 등 돌이켜 보아야 할 많은 과제를 안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현지 주민들에 따르면 범인은 오래전부터 이상행동을 보였고, 따라서 그런 불행을 막을 기회도 여러 차례 있었다고 한다"라며 "하나하나 되짚어보고 그 결과에 합당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날 경남 진주시 가좌동 소재 아파트에서 안모 씨(42)는 본인 집에 휘발유를 뿌려 불을 지르고 계단으로 대피하던 이웃들을 상대로 흉기를 휘둘렀다. 이로 인해 5명이 숨졌다. 6명이 중경상, 9명이 연기를 흡입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주요기사

앞서 아파트 주민 등은 지난해 9월부터 지금까지 층간소음 문제로 시비를 걸고 오물 투척, 폭행 등의 문제를 일으킨 안 씨를 8차례 경찰에 신고했다.

지난달에만 안 씨의 난동으로 다섯 차례 경찰이 출동했지만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과 피해 주민들은 "경찰이 적극적으로 대처했으면 참사를 방지할 수 있었다"라고 비판하고 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