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석창인 박사의 오늘 뭐 먹지?]이런 맛은 없었다, 막국수인가 냉면인가
더보기

[석창인 박사의 오늘 뭐 먹지?]이런 맛은 없었다, 막국수인가 냉면인가

석창인 석치과 원장·일명 밥집헌터 입력 2019-04-18 03:00수정 2019-04-18 09: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기 용인시 메밀래의 ‘동치미 막국수’. 석창인 씨 제공
석창인 석치과 원장·일명 밥집헌터
요즘 들어 메밀 음식의 하나인 막국수가 메밀계의 지존이라 할 수 있는 냉면처럼 새롭게 각광을 받고 있습니다. 메밀은 예부터 대표적인 구황작물이었고, 원조식품이던 밀가루 등에 밀려 홀대를 받아왔는데 왜 다시 뜨고 있을까요?

솔직히 기존의 막국수 형태는 제게 그리 매력적이질 않았습니다. 강원도 여러 곳을 다니며 맛본 막국수는 육수가 지나치게 달거나 혹은 시큼하고, 과도한 ‘깨드립’에 김가루까지 듬뿍 뿌려지니 냉면이나 일본식 소바에서 느꼈던 특유의 메밀 향은 온데간데없었지요.

하지만 원래 막국수는 ‘막’이라는 접두사처럼 그냥 ‘막’ 만들어서 ‘막’(바로) 먹는 음식입니다. 춘천이 어떻고 영동지방은 또 어떻고 하면서 지역 분류를 하는 사람도 있고, 메밀 함량이 100%인지 아니면 2 대 8인지 따지는 경우도 보았고, 심지어 메밀 속껍질의 도정 정도에 따라 면의 거침과 색이 다른 것을 두고서도 왈가왈부하는데 이는 막국수에 대한 예의가 아닌 듯합니다. 막국수는 여행 중에 ‘막’ 찾아 들어가 수육 안주 등으로 먼저 ‘막’걸리를 마시고 국수로 마무리를 해야 하는 식도락입니다.

반면에 같은 메밀로 만드는 평양냉면은 서울이 평양보다 더 원형을 지키고 있다는 말도 있고, 유명한 냉면집을 찾아 전국 순례를 하는 사람도 꽤 생겼습니다. 하지만 쥐구멍에도 볕 들 날이 있다더니 평양냉면에 버금가는 수준의 순도 높은 막국수가 최근에 인기입니다. 예의 ‘시큼달달’한 물막국수보다 쨍한 동치미나 냉면육수를 사용한 순메밀 막국수가 바로 그것인데, 그러다 보니 냉면과 막국수의 구별이 모호해졌습니다.

주요기사

그렇다면 냉면과 막국수를 구별하는 기준은 대체 무엇일까요? 제 짐작이지만, 냉면은 평양을 중심으로 한 이북 지역에서 탄생한 음식이고, 막국수는 강원도가 고향이라는 것입니다. 또 냉면은 근대 이전부터 널리 알려져서 정형화된 형식을 갖췄지만, 막국수는 1980년대 초 관제 행사를 통해 전국적으로 널리 퍼졌기 때문에 특별한 형식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마지막으로 냉면은 육수를 만드는 데 정성이 많이 들어가고 고명도 풍부한 고급스러운 음식이라면, 막국수는 좀 거칠고 투박한 서민적인 느낌이랄까요? 대충 이 정도 차이이기 때문에 냉면이냐 막국수냐는 부르는 사람 마음대로라는 말도 가능하겠군요.

최근에 메밀이 뜨는 이유 중 하나는 메밀이 칼로리가 낮은 데다 혈당을 급격히 상승시키는 밀가루의 단점을 보완한 건강한 식재료로 받아들여지기 때문인데요. 동치미 육수를 부은 순메밀 막국수의 인기를 대하면서 언뜻 떠오르는 영화 대사 패러디가 있습니다. ‘지금까지 이런 맛은 없었다. 이것은 막국수인가 냉면인가!’

석창인 석치과 원장·일명 밥집헌터 s2118704@naver.com

○ 메밀래 경기 용인시 기흥구 용구대로2145번길, 동치미막국수 8000원.

○ 장원막국수 강원 홍천군 홍천읍 상오안길 62, 순메밀막국수 9000원.

○ 삼군리메밀촌 강원 횡성군 공근면 삼배리, 메밀국수 8000원.
#막국수#메밀국수#냉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