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승리 경찰복 논란, 점입가경…전문가 “실제 경찰정복과 디자인 동일”
더보기

승리 경찰복 논란, 점입가경…전문가 “실제 경찰정복과 디자인 동일”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3-26 10:34수정 2019-03-26 10: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성매매 알선,경찰 유착 등 의혹을 받는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가 과거 착용한 경찰복이 실제 경찰정복이 맞느냐를 두고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건국대학교 경찰학과 이웅혁 교수는 25일 MBC ‘섹션TV 연예통신’과 인터뷰에서 승리가 경찰복을 입은 사진을 두고 “계급장이라든가 전반적으로 디자인 자체가 실제 경찰정복과 동일하다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모자챙에 있는 무늬를 근거로 들며, 해당 모자가 ‘경찰총장’으로 지목된 윤모 총경의 것일 가능성은 낮다고 판단했다. 이 교수는 “경정급 모자는 모자챙에 무늬가 있는데 (사진 속 모자에는) 무늬가 없다”며 “(사진 속 모자는) 경위 이하의 경찰관이 착용하는 모자다. 논란이 되고 있는 그 간부(윤 총경)의 모자는 아닌 것 같다”고 설명했다. 윤 총경이 강남경찰서에 근무할 당시 계급은 경정이었다.

사진=인스타그램

앞서 승리는 2014년 11월 25일 자신의 소셜미디어 계정에 “충성”이라는 글과 함께 경찰 제복을 입은 사진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일각에서는 이 사진이 게재된 시점이 승리가 서울 광진구 강변북로에서 과속으로 앞서 가던 차량을 들이받는 사고를 낸 후 두 달 정도 흐른 뒤여서 최근 불거진 경찰 유착 의혹과 관련이 있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왔다.

주요기사

이에 승리 측은 “경찰 제복은 핼러윈 파티 때 대여 업체로부터 빌려 입은 것이다. 당시에도 많은 질타를 받아 사진을 바로 삭제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해당 의상 대여점에서는 “과거의 일이라 명확히 알 수는 없다. 그러나 경찰복은 개인적으로 대여하지 않는다. 따로 관리하기 때문에 영화 대본, 콘티 등이 있어야만 빌릴 수 있다”고 반박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