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직장인 91% ‘퇴사 충동’…‘연봉’에 고민하지만 ‘상사 갑질’이 결정타
더보기

직장인 91% ‘퇴사 충동’…‘연봉’에 고민하지만 ‘상사 갑질’이 결정타

뉴시스입력 2019-03-26 08:41수정 2019-03-26 08: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퇴사 고민 이유 연봉, 상사, 조직분위기 순
실제 퇴사 이유는 상사, 조직분위기, 연봉 순

직장인 10명 중 9명은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싶은 충동을 느낀 적이 있었다.

퇴사가 고민된 이유에는 ‘연봉’이 가장 많이 꼽혔지만, 최종 퇴사를 결심하게 되는 가장 큰 요인은 ‘상사·대표’가 결정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대표 서미영)가 직장인 120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직장인의 91%가 퇴사고민이 있었음을 털어놓았다. ▲’매우 그렇다’(50%)가 가장 많았고 ▲’가끔 그렇다’(41%)도 높은 지지를 얻은 가운데, 퇴사고민을 하지 않았다고 답한 비율은 9%에 그쳤다.

퇴사가 고민된 지점은 다양했다(복수선택). 가장 많은 득표를 받은 항목에는 ▲’연봉’(16%)이 꼽혔다. 이어서 ▲’상사·직속상사’, ‘조직분위기·회사문화‘(각 13%), ▲’업무’(12%), ▲’복리후생’ (10%) 순으로 두 자릿수 선택을 받았다. 이 외에도 ▲’기타 근무여건’(9%), ▲’동료·직원들’(7%), ▲’야근’(6%), ▲’출퇴근시간·거리’(5%), ▲’학업·진학에 대한 미련’(3%) 등의 이유가 확인됐고, ▲’청년내일채움공제 프로그램 참여거부’(2%)로 인해서 퇴사를 고민했다는 답변도 눈길을 끈다.

주요기사

퇴사고민을 하게 하는 이유는 연봉(16%) 때문이라는 응답이 가장 높았지만, 상사와 동료 때문이라는 응답을 합치면 20%에 달했다. 순위권은 아니었지만 ‘대표 갑질’, ’폭언’을 시작으로 ‘경영진에 대한 불신과 분노’, ‘사장의 직원 감시’, 그리고 ‘일 못하는 동료와 함께 있는 것이 곧 고문’, ‘인력 부족’ 등의 기타답변을 통해 짐작해보건대, 인간관계에서 유발한 스트레스가 곧 퇴사 고민으로 이어지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한편, 응답에 참여한 직장인 중 실제 퇴사를 감행한 비율은 25%로 집계됐다. 퇴사를 고민한 직장인 4명 중 1명꼴로만 퇴사를 했다는 것으로, 나머지 응답자 중 29%는 ‘퇴사의사를 누르고 다시 직장에 전념중’이라고 답했고, 46%는 ‘아직 고민 중이다’를 선택했다.

그렇다면 실제로 퇴사한 직장인들은 어떠한 기준으로 퇴사결정을 했을까? 퇴사를 마음 먹은 가장 결정적인 이유 1개(단일선택)를 꼽게 한 결과, 1위에 ▲’상사·대표’(21%)가 꼽혔다. 이는 앞서 직장인들의 퇴사고민 이유와도 직결된다. 퇴사고민의 시작은 돈 때문이었지만, 결정은 결국 사람 때문에 하게 된다는 것.

이 외에도 ▲’조직분위기’, ’복리후생 및 기타 근무여건’(각 13%), ▲’연봉’(12%), ▲’담당업무’, ’업무강도’, ’동료·직원들’(각 8%), ▲’야근빈도(강도)’(5%), ▲’이직제의’,’기업문화’(각 3%) 등이 순서대로 확인되었다.

반대로, 앞서 ‘퇴사고민을 철회하고 직장근무를 이어나간’(29%) 직장인들에게도 그 배경을 살펴보았다. 그 결과 ▲’경력을 쌓아야 해서’란 응답이 무려 43%의 지지를 받으며 1위에 올랐다. 마음은 퇴사를 꿈꾸지만, 현실은 경력이 필요한 직장인이기에 퇴사는 고민만 해보았을 뿐 실행으로 옮기지는 못했던 것. 2위에는 ▲’이직실패’(13%)가 꼽혔다. 퇴사를 마음 먹고 이직을 시도했지만 결과가 안 좋았음을 추측케 한다. ▲’월급이 필요해서’(12%)란 답변도 직장인들의 현실상을 반영한다. 한편, ▲’동료·직원들’(7%) 및 ▲’직장상사’(3%) 때문에 퇴사고민을 철회했다는 응답도 총 10%로 집계됐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