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국사 교재에 노무현 전 대통령 비하 이미지…교학사 “단순 실수”
더보기

한국사 교재에 노무현 전 대통령 비하 이미지…교학사 “단순 실수”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3-21 16:48수정 2019-03-21 18: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디시인사이드 캡처.

KBS2 ‘추노’ 캡처.

교학사에서 제작한 한국사 교재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사진이 참고용으로 게재돼 논란이다.

21일 온라인 커뮤니티 '공무원 갤러리'에는 "한국사 공부하는데 이거 뭐냐"라며 책의 한 페이지가 올라왔다.

캡처된 이미지에는 "붙잡힌 도망 노비에게 낙인을 찍힌 장면"이라며 "드라마 '추노'"라는 설명이 첨부돼 있었다. 하지만 해당 이미지는 드라마 KBS2 '추노'의 한 출연자 얼굴을 드러내고 노 전 대통령의 얼굴로 합성한 것이다.

'공무원 갤러리' 회원들이 "합성 아니냐"라고 지적하자 다른 회원이 "합성 아니다"라며 노 전 대통령 비하 사진이 게재된 본인 소유 책을 인증했다.

교학사 측은 이날 동아닷컴과의 통화에서는 "현재 확인 중"이라며 "고의적으로 노 전 대통의 사진을 넣은 게 아니다. 왜 이렇게 됐는지 경위에 대해 조사하겠다"라고 밝혔다.

해당 이미지는 합성이 아닌 사실로 밝혀졌다. 이 교재는 교학사가 2018년 8월 20일 출간한 한국사 능력검정 고급[1·2급] 최신기본서로 책 238쪽에 노 전 대통령의 사진이 삽입됐다.

주요기사

이 사진은 극우 성향의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회원들이 노 전 대통령을 비하할 때 사용한다. 지난해 6월 일베에 올라온 바 있다.


교학사 관계자는 이날 경인일보를 통해 "작업자가 구글 이미지 단순 검색해서 넣으면서 실수했다"며 "회사 차원에서 조만간 입장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구글에 '노비', '추노 노비', '노비 인두' 등을 검색했지만 노 전 대통령의 합성사진은 뜨지 않았다. '노무현 노비'라고 검색했을 때 가장 처음으로 등장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