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속보]정부 “포항 지열발전 영구중단…사업 적정성 여부도 조사”
더보기

[속보]정부 “포항 지열발전 영구중단…사업 적정성 여부도 조사”

뉴스1입력 2019-03-20 15:13수정 2019-03-20 15: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이 20일 정부세종청사 산자부 기자실에서 포항지진과 지열발전의 연관성에 관한 조사 연구결과 발표와 관련된 산자부의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2019.3.20/뉴스1 © News1

2017년 11월 발생한 5.4 규모의 포항 지진 원인이 지열발전소로 밝혀지면서 정부가 포항 지역에서 진행 중인 지열발전소 사업을 백지화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현재 중지된 지열발전 상용화 기술개발 사업을 포항시 협조 및 절차를 거쳐 영구 중단하고, 해당 부지는 전문가와 협의해 안전성이 확보되는 방식으로 조속히 원상 복구하겠다고 20일 밝혔다.

이러한 결정은 정부 조사연구단이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갖고 “지열발전을 위해 주입한 고압의 물이 알려지지 않은 단층대를 활성화해 포항지진 본진을 촉발했다”는 내용의 조사 결과를 발표한데 따른 것이다.

앞서 산업부는 포항지진과 지열발전과의 상관관계를 조사하기 위해 국내외 전문가로 구성된 ‘포항지진 조사연구단’을 구성하고, 작년 3월부터 약 1년간 정밀조사를 진행해 왔다.

주요기사

정승일 산업부 차관은 이날 조사단의 발표와 관련한 긴급 브리핑을 갖고 “조사연구단의 연구결과를 겸허하게 받아들이며, 피해를 입은 포항시민들께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공식 사과했다.

정 차관은 이어 “현재 이 사안에 대해 감사원의 국민감사가 청구돼 있다”며 “이와 별도로 정부는 지열발전 상용화 기술개발 사업의 진행 과정 및 부지선정의 적정성 여부 등에 대해 엄정하게 조사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산업부에 따르면 포항지열발전소는 이명박정부 시절인 2010년 12월 당시 산업부에서 지원하는 국가 연구개발(R&D)로 포항 북구 흥해읍 일대에 추진된 민·관 합동사업이다.

총 473억원(정부 195억원, 민간 278억원)을 투입해 지난 2012년 9월에 착공한 이 사업은 넥스지오(주관기관)와 포스코, 이노지오테크놀로지, 지질자원연구원, 건설기술연구원, 서울대학교가 참여하고 있다.

산업부 산하기관인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 정부 연구개발 사업을 관리하는 주체로 이 사업 진행 상황 등을 보고받는 전담기관으로 이름을 올렸다.

(세종=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