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檢 ‘손혜원 부친 독립유공자 의혹’ 국가보훈처 압수수색
더보기

檢 ‘손혜원 부친 독립유공자 의혹’ 국가보훈처 압수수색

뉴스1입력 2019-03-20 11:00수정 2019-03-20 13: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보훈처 자료 임의제출 받을 수 없어 자료 확보 차원”
무소속 손혜원 의원. /뉴스1 DB © News1

손혜원 무소속 의원 부친의 보훈 심사 의혹에 대해 수사 중인 검찰이 국가보훈처를 전격 압수수색했다.

서울 남부지검은 20일 오전 세종시에 위치한 국가보훈처에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보훈처 자료들은 임의제출 받을 수 없기 때문에 자료를 확보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손 의원의 부친 고(故) 손용우씨는 1940년 서울에서 일제의 패전을 선전하다 체포돼 징역 1년6개월을 받았다. 그러나 광복 이후 조선공산당에서 활동한 이력 때문에 보훈심사에서 6차례 탈락했고, 지난해 8월 7번째 신청 만에 독립유공자로 선정됐다.

주요기사

그러나 손 의원이 7번째 신청을 앞두고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을 만난 사실이 드러나 특혜 의혹이 불거졌다.

이에 시민단체 정의로운시민행동은 지난달 손 의원과 피우진 보훈처장, 임성현 보훈처 보훈예우국장 등을 부정청탁금지법 위반,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

이후 보훈처는 해명자료를 통해 “공적심사위원회에서는 독립운동 공적은 물론 광복 후 남로당 활동설을 포함한 모든 행적을 심사해 포상자로 의결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손 의원의 목포지역 부동산 투기의혹을 수사 중인 형사 6부(부장검사 김영일)에 사건을 배당하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