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공룡군단’ 집들이… 첫 축포는 한화 김민하
더보기

‘공룡군단’ 집들이… 첫 축포는 한화 김민하

창원=조응형 기자 입력 2019-03-20 03:00수정 2019-03-20 10: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창원NC파크’ 개장 첫 공식경기, 관중 6413명… 명칭 논란은 계속
한화 김민하가 19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열린 NC와의 시범경기 2회 무사에서 솔로 홈런을 터뜨린 뒤 동료들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창원=김종원 스포츠동아 기자 won@donga.com
19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열린 한화와 NC의 시범경기. 2회 무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한화 김민하(30)가 상대 투수 박진우(29)의 8구째 시속 127km 슬라이더를 받아쳐 왼쪽 담장을 넘겼다. 2011년 프로 데뷔 후 개인 통산 홈런이 7개뿐이던 김민하는 창원NC파크 첫 홈런의 주인공이 됐다.

이날 창원NC파크에서 열린 첫 번째 시범경기에서 한화는 새 안방 주인 NC에 5-2로 이겼다. 개장을 앞두고 창원NC파크는 구장의 크기(중앙 펜스까지 거리 121.9m, 좌우 101m)가 기존 마산야구장(중앙 116m, 좌우 97m)에 비해 커져 ‘투수 친화 구장’이 될 거라는 전망이 나왔다. 하지만 경기 전 한용덕 한화 감독은 다른 주장을 내놨다. 그는 “연습 타구를 보니 좌우로 많이 넘어가더라. 센터 라인이 길긴 하지만 구장 지형이 낮아 타자에게 유리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한 감독의 분석대로 한화는 이날 왼쪽(2회 김민하)과 오른쪽(5회 제라드 호잉) 홈런 한 개씩을 때렸다. 반면 NC는 홈런을 기록하지 못했다.

NC 선수들은 최신 시설을 갖춘 새 구장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투수 이재학은 “과거와 비교도 못할 만큼 좋다. 라커룸도 커지고 휴게실도 훨씬 넓어졌다. 이제 야구만 잘하면 될 것 같다”며 웃었다. 중견수 김성욱은 “새 구장에서 가을야구에 나서야 한다”며 “이전 구장보다 외야가 넓다. 외야가 곡선이 아니라 각이 져 있어서 공이 펜스에 맞으면 중견수 쪽으로 온다. 올해는 외야에서 할 일이 많을 것 같다”며 각오를 다졌다.

이날 경기장에는 6413명의 관중이 몰려들어 새 구장을 향한 높은 관심을 보였다.

주요기사

한편 야구장 명칭을 둘러싼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창원시의회는 18일 “창원시가 구단 측에 조례상 명칭(창원NC파크 마산구장)을 사용할 것을 요구하는 공문을 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창원시 자치행정국은 이를 받아들여 “구단 측에 관련 내용을 담은 공문을 보내고 행정지도를 하겠다”고 밝혔다. 구단 관계자는 “행정적 명칭과 상업적 명칭은 다르다. 상업적 명칭을 정할 권리는 구단에 있다”고 설명했다. 2016년 착공 당시 사업비 1270억 원 가운데 100억 원을 분담해 25년간 구장 운영권 및 명칭권, 광고권을 획득한 NC는 당초 팬들의 의견을 수렴해 결정한 야구장 명칭을 변경할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창원=조응형 기자 yesbro@donga.com
#창원nc파크#한화 김민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