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왕종명 ‘장자연 사건 명단’ 실명 요청 …윤지오 “책임져 줄 수 있나”
더보기

왕종명 ‘장자연 사건 명단’ 실명 요청 …윤지오 “책임져 줄 수 있나”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3-19 08:54수정 2019-03-19 09: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고발뉴스 갈무리

고(故)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증언자인 윤지오 씨(32)는 ‘장자연 리스트’ 속 실명을 밝혀달라는 MBC ‘뉴스데스크’ 왕종명 앵커의 요청과 관련해 “피고소인이 된다는 것, 그 것조차도 불명예스럽다”고 말했다.

윤지오 씨는 18일 MBC 뉴스데스크 생방송을 마치고 ‘고발뉴스’의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거명된 사람이) 고소를 하게 되면, 이것(증언자)만으로도 정신이 없는데 (더 정신없어질 것 같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윤지오 씨는 “당연히 제가 피고소인이 되면 (재판에서) 질 것이다. 그분들은 영향력이 있는 사람이니까”라며 “(검찰·경찰에 증언했는데 굳이 왜 언론에 이름을 밝혀 피소돼) 돈을 왜 줘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앞서 같은 날 윤지오 씨는 MBC 뉴스데스크에서 왕종명 앵커로부터 검·경에 진술한 장자연 리스트 속 인물의 실명을 밝혀줄 수 있느냐는 요청을 받았다.

주요기사

윤지오 씨는 “아시다시피 지난 10년 동안 일관되게 진술하면서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미행에 시달리고, 몰래 수차례 이사를 한 적도 있고, 결국 외국으로 도피하다시피 갈 수밖에 없었던 정황들이 있다”며 실명 언급을 피했다.

이에 왕종명 앵커는 “이런 생방송 뉴스 시간에 이름을 밝히는 게 오히려 더 진실을 밝히는 데 더 빠른 걸음으로 갈 수 있다는 생각을 안 해보셨냐”고 물었다.

그러자 윤지오 씨는 “내가 발설하면 책임져 줄 수 있냐”고 물었고, 왕종명 앵커는 “이 안에서 하는 것은 어떻게든지..”라고 답했다.

윤지오 씨는 “저는 검찰·경찰에 다 일관되게 말했다”며 “이 부분에 대해서는 검찰·경찰이 밝혀내야 하는 부분이고, 공표해야 하는 부분이 맞다. 나는 일반 시민으로서, 증언자로서, 내가 말씀드릴 수 없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