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그래도 믿을건 국민연금? 자발적 가입자 80만명
더보기

그래도 믿을건 국민연금? 자발적 가입자 80만명

김호경 기자 입력 2019-03-18 03:00수정 2019-03-18 04: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노후 불안에 임의가입 계속 늘어 국민연금 가입 의무가 없거나 연금 보험료를 내는 연령이 지났는데도 자발적으로 국민연금 보험료를 내는 사람이 80만 명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연금 기금 고갈이 빨라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 속에서도 결국 믿을 수 있는 노후 대비책은 국민연금밖에 없다는 인식이 확산된 결과로 풀이된다.

17일 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국민연금 ‘임의가입자’와 ‘임의계속가입자’를 합친 가입자는 80만1021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가입 의무가 없는 임의가입자는 33만422명으로, 대다수가 전업주부나 27세 미만 학생이다. 소득이 없어도 본인이 희망하면 임의가입자 자격으로 국민연금에 가입할 수 있다. 단, 10년 이상 연금 보험료를 내야 노후에 돌려받을 수 있다. 2008년 2만7614명에 그쳤던 임의가입자는 10년 만에 약 12배인 33만422명으로 급증했다.

임의계속가입자는 의무 가입 연령인 60세가 지나서도 계속 연금 보험료를 내는 가입자다. 더 많은 연금을 돌려받거나 의무 가입기간(10년)을 채우는 게 목적이다. 2008년 3만2868명이던 임의계속가입자는 지난해 47만599명으로 50만 명에 육박했다.

임의가입이 급증한 것은 그만큼 노후 불안감이 크다는 방증이다. 2017년 국민연금연구원이 50대 이상 4499가구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평범한 노후를 보내기 위해 필요한 월평균 생활비(부부 기준)는 243만 원으로 나타났다. 최소 월 생활비는 176만 원이었다. 하지만 현재 20년 이상 가입자의 월평균 수령액은 92만 원이다. 임의가입을 통해 수령액을 더 늘릴 필요가 있는 것이다.

주요기사

김호경 기자 kimhk@donga.com
#국민연금#노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