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차태현·김준호, 동정론 ‘와글와글’…버닝썬-김학의 물타기?
더보기

차태현·김준호, 동정론 ‘와글와글’…버닝썬-김학의 물타기?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3-17 15:08수정 2019-03-17 15: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차태현(왼쪽)과 김준호. 사진=KBS, 동아닷컴 DB

배우 차태현과 개그맨 김준호가 ‘골프 내기’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과 관련, “친구들과 내기한 것뿐인데 뭐가 문제냐”는 동정론이 일고 있다.

논란은 16일 KBS1 ‘뉴스9’ 보도를 통해 불거졌다. 해당 매체에 따르면, 정준영의 휴대전화 카카오톡 대화방 중 ‘1박 2일’ 출연진들로 이뤄진 대화방에는 차태현과 김준호가 수백만 원대 내기 골프를 한 정황이 담겨 있었다. 두 사람이 내기 골프를 친 곳은 태국으로 추정된다고 매체는 덧붙였다.

논란이 일자 차태현과 김준호는 17일 사과의 뜻을 전하며 “해외에서 골프 친 것은 아니고, 내기가 끝난 뒤 돈을 돌려줬다”고 해명했다. 또 두 사람은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겠다”고 밝혔다.

소식이 전해지자 온라인에선 ‘지나친 논란’이라는 의견이 많았다. 누리꾼 ri***은 “친구들끼리 게임하면서 밥내기, 술내기, 돈내기 그런 건 누구나 다 하는 것 아니냐. 더군다나 돈까지 돌려줬다고 하는데 이게 하차까지 해야 할 일이냐”며 의문을 제기했다.

주요기사

sp***도 “지인과 골프하는데 재미로 내기를 했다. 심지어 그 돈도 돌려주었다고 한다. 뭐가 잘못인 건지 이해가 안 된다. 친구들과 내기하는 것은 흔하게 하는 일인데 왜 문제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 수사와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 사건 등을 덮기 위한 ‘물타기’가 아니냐는 시선도 있었다.

ja***은 “친한 친구들끼리 재미로서 내기를 할 수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며 “버닝썬, 김학의 등 큰 사건이 지금 많은데 별거 아닌 사건을 과대 보도해 물타기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pf***도 “김학의, 장자연, 버닝썬 사건 등 거물급 사건 덮으려고 차태현, 김준호를 희생양으로 만드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차태현과 김준호의 ‘골프 내기’ 의혹과 관련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7일 “‘1박 2일’ 출연자 단체방 대화 내용에 대해 이미 확인, 분석 중이다.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