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국어교사 꿈 접고… “장교의 길 도전합니다”
더보기

국어교사 꿈 접고… “장교의 길 도전합니다”

손효주 기자 입력 2019-02-23 03:00수정 2019-02-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기간제교사 박윤미씨 3사 입학
중학교 국어교사로 일하다 장교가 되겠다며 육군3사관학교(3사)에 입학한 생도의 사연이 알려졌다.

주인공은 22일 경북 영천 3사에서 열린 56기 입학식을 통해 3사 생도가 된 박윤미 생도(24·여·사진). 박 생도는 상명대 국어교육과를 졸업하고 2017년 9월부터 중학교에서 기간제 교사로 국어를 가르쳤다. 임용시험을 준비하던 그를 장교의 길로 이끈 건 친오빠였다.

박 생도 오빠는 육군 지상작전사령부에서 근무하는 박지용 중사다. 오빠를 보며 직업군인을 동경해온 박 생도는 교사와 장교를 놓고 고민하던 끝에 지난해 4월 3사 지원을 결심하고 7월 교사를 그만뒀다. 박 생도는 “오빠를 보며 직업군인도 교사만큼 명예롭고 보람된 일이라는 확신을 갖게 됐다”며 “속과 겉 모두 단단한 사람이 돼 부하들이 믿고 따를 수 있는 장교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날 입학식엔 생도 529명이 참가했다. 박다애 생도(24·여)는 학군장교 선발 응시에 4번, 3사에 3번 도전했지만 모두 실패하는 등 7전 8기 끝에 장교로 가는 꿈을 현실화했다. 조규호(22) 류동혁 생도(23)는 3사 21기, 31기로 각각 임관한 현역 장교인 아버지를 이어 장교의 길을 걷게 됐다.

주요기사

황대일 3사관학교장은 축사에서 “올바르고 유능하며 헌신하는 정예 장교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손효주 기자 hjson@donga.com
#육군3사관학교#기간제교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