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지역 방언에 불과하던 영어, 어떻게 15억 명이 사용하는 언어 되었나
더보기

지역 방언에 불과하던 영어, 어떻게 15억 명이 사용하는 언어 되었나

유원모 기자 입력 2019-02-22 14:26수정 2019-02-22 21: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영어의 힘 / 멜빈 브래그 지음·김명숙, 문안나 옮김 / 504쪽·1만9500원·사이
시작은 미미했다.


유럽 대륙 게르만족 중에서도 약 15만 명의 소수 부족이 사용하던 지역 방언에 불과했다. 반전의 계기는 499년. 로마제국의 버려진 식민지였던 잉글랜드에 게르만족이 이동해 오면서 본격적으로 상황이 바뀐다. 게르만족은 잉글랜드 원주민인 켈트족을 노예로 만들고, 덩달아 그들이 사용했던 ‘켈트어’ 역시 매장시킨다. ‘영어’는 그렇게 퍼져나갔다.

위기에 처한 영어에게 승리를 안긴 알프레드 대왕
실은 영어도 위기가 없지 않았다. 8세기 말부터 300년간 바이킹 전사들에게 공격을 당하면서 고대 스칸디나비아 어에 흡수될 뻔했다. 가까스로 고비를 넘겼지만 11세기 들어서는 프랑스어를 쓰는 노르만족에게 나라를 빼앗기고야 만다. 300년간 노르만족의 지배를 받는 동안 고대 영어의 85%가 사라졌다.

영국이 노르만족에게 정복당하기까지의 과정을 정리한 당시 자료
하지만 지금의 모습은 어떤가. 인터넷의 70%는 영어로 돼 있다. 유엔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국제통화기금(IMF) 공식어들 가운데 첫 번째가 영어다. 세계에 존재하는 6000여 개 언어 가운데 약 15억 명의 사용자를 가진 막강한 언어 권력이 됐다.

주요기사


이 책은 영어가 ‘세계어’로 우뚝 선 1500여 년의 여정을 소개한다. 저자는 영국 BBC에서 영어에 대한 교양 프로그램을 다수 제작한 PD. 한 편의 다큐멘터리처럼 세계사의 흐름과 함께 영어의 성장 과정을 눈앞에 펼쳐지듯 생생하게 묘사했다.

수많은 영어단어를 만든 세익스피어
저자는 영어의 ‘다른 언어들을 흡수하는 능력’을 가장 중요한 열쇠로 꼽는다. 영어는 세계 언어 중에서도 가장 풍부한 어휘를 자랑한다. 그런데 절반 이상이 50여 개의 외국어에서 빌려온 차용어다. 프랑스어가 유래인 호텔(hotel), 바이킹족에게서 가져 온 스마일(smile) 등이 대표적이다.

뭣보다 미국의 힘이 컸다는 점 역시 무시할 수 없다. 17세기 아메리카 대륙에는 프랑스어와 스페인어 등 강력한 경쟁자가 존재했다. 그러나 영국 청교도들은 다른 유럽 인들과는 달리 교역이나 약탈이 아닌 정착을 위해 미국에 이주했다. 자신들의 새로운 터전에서 청교도들은 낯선 상황과 광활한 자연 풍경 등을 새롭게 묘사하기 위한 단어들은 만들어내야 했다. 발음에 있어서도 영국과는 달리 통일성을 갖게 되면서 결국 미국이라는 가장 중요한 상속자를 발판으로 만든다. 이후 20세기에 미국의 폭발적인 경제발전과 대중문화의 발달은 영어를 세계어로 위치시켜 놓았음은 주지의 사실이다.

영어 간판으로 뒤덮인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 사이 제공
저자는 미국영어가 영국영어보다 막강해졌듯이, 미래에는 영어를 제2언어로 사용하는 이들과 디지털 세대가 새로운 주도권을 가질 것이라고 예견한다. 독일에서는 휴대전화를 ‘mobile’이라고 하지 않고, ‘handy’라는 신조어를 사용하고, 휴대전화에 익숙한 젊은 세대들은 ‘I Love You’ 대신 ‘I luv u’가 익숙하다. 이처럼 새로운 영어의 탄생이 오히려 영어의 자산을 풍성하게 할 것이란 분석은 설득력 있다. 한국어 및 한국문화의 세계화에 대한 고민이 많은 우리 사회에 새로운 통찰을 제시해주는 책이다.

유원모 기자 onemor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