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태우 “‘드루킹 수사파악 지시’ 조국 20일 검찰에 고발”
더보기

김태우 “‘드루킹 수사파악 지시’ 조국 20일 검찰에 고발”

뉴스1입력 2019-02-19 21:11수정 2019-02-19 21: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직권남용·직무유기…유재수 전 금융정책국장 감찰 무마도”
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 이인걸 전 특감반장도 험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김태우 수사관이 지난 18일 오전 경기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검찰청에서 2차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던 중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News1

청와대 특별감찰반이 민간인을 사찰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이 20일 조국 민정수석과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 및 이인걸 전 특감반장을 검찰에 고발한다.

김 전 수사관의 변호인 이동찬 변호사는 “청와대가 ‘드루킹 특검’의 수사상황을 확인하게 지시한 혐의 등으로 이들에 대한 고발장을 이날 오전 11시 서울동부지검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이 변호사는 “수사상황을 부당하게 확인하라고 지시한 혐의(직권남용)와 유재수 전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에 대한 감찰을 무마한 혐의(직권남용·직무유기)로 고발장을 제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10일 김 수사관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시 청와대 특감반장이었던 이 전 특감반장이 이른바 ‘드루킹 특검’의 수사상황을 확인하라고 지시했다는 주장을 한 바 있다.

주요기사

그는 “이 전 특감반장이 텔레그램 단체방에 드루킹이 60기가바이트(GB) 분량의 USB(이동식저장장치)를 특검에 제출했다는 내용의 기사 링크를 올렸다”며 “이 내용이 맞는지, USB에 어떤 내용이 있는지 알아보면 좋겠다고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또 유 전 금융정책국장 감찰에도 윗선이 개입됐다며 “유 국장은 K모 자산운용사가 420억원의 성장사다리 펀드운용사로 선정되게 우정사업본부에 압력을 행사하는 등 3건의 비위를 자행했지만 윗선 지시로 감찰이 중단됐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유 국장은 징계조차 받지 않았고 이후 조용히 사표만 쓴 뒤 오히려 더불어민주당 전문위원과 부산시 부시장으로 영전했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