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반쪽 全大’로 치닫는 한국당 내분
더보기

‘반쪽 全大’로 치닫는 한국당 내분

최고야 기자 , 홍정수 기자 입력 2019-02-12 03:00수정 2019-02-12 09: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黨선관위 27일 개최 재확인
홍준표, 당대표 불출마 선언… 오세훈 등 5명은 보이콧 고수
정면충돌 속 12일 후보 등록 마감
북-미 정상회담과 겹치는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날짜(27일) 연기 여부를 놓고 당 선거관리위원회와 일부 당 대표 후보 간 대치 양상이 그야말로 치킨게임으로 치닫고 있다. 날짜 연기를 주장하며 전대 일정 보이콧을 선언한 6명의 후보가 마감일인 12일까지 후보 등록을 하지 않으면,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김진태 의원만 참여할 수도 있게 된다.

11일 한국당 선관위는 8일에 이어 국회에서 긴급회의를 열고 전대 일정 고수 입장을 재확인했다. 박관용 선관위원장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보이콧은 그 사람들 사정이고 우리와는 관계없다”고 못 박았다. 박 위원장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보이콧은 코미디보다 더한 일”이라며 “어떻게 키워온 당인데 이렇게 망가뜨리느냐”고 비판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비대위 회의에서 “우리끼리 한가하게 싸우고 있을 때가 아니다. 북-미 정상회담 결과가 나오기 전에 전열을 정비해 차분하고 단호하게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달가량 전대 연기를 주장했던 홍준표 전 대표는 이날 아예 당 대표 불출마를 선언했다. 홍 전 대표는 선관위가 전대 일정 고수 입장을 밝히자 곧이어 입장문을 내고 “끝까지 함께하지 못해 유감”이라며 “저의 부족함(때문)이다. 스스로를 돌아보고, 더 많이 듣고, 더 낮은 자세로 나라 살리는 길을 묵묵히 가겠다”고 밝혔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 심재철 정우택 주호영 안상수 의원은 이틀째 일정을 전면 취소하고 보이콧을 유지했다. 이들은 당 선관위 방침이 바뀌기 전에는 후보 등록을 하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비대위원인 박덕흠 의원은 “보이콧은 해당 행위로 봐야 한다. 당 윤리위에 제소할 수도 있다”며 비판 수위를 높였다. 박 의원은 한국당 재선 의원 31명 중 29명의 중지를 모아 별도 입장문을 내고 “당이 찢기는 일을 막아 달라”며 보이콧 철회를 촉구했다.

주요기사

후보들이 끝까지 등록을 하지 않을 경우 한국당으로서는 황 전 총리와 김 의원 단둘이 경쟁하는 최악의 시나리오가 될 수도 있다. 당 관계자는 “반쪽짜리 전대가 되면 당 대표 당선 후에도 당 안팎에서 끝없이 리더십에 문제 제기가 있을 것”이라며 “비대위도 후보 간 의견을 조율하지 못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한 보이콧 후보의 캠프 실무진은 “혹시 몰라서 후보 등록 서류를 준비해 놨다”며 지도부와 막판 타협 가능성을 열어뒀다.

최고야 best@donga.com·홍정수 기자
#자유한국당#전당대회#보이콧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