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일본과 전쟁, 승리 위해 끝까지 싸운다”… 박항서 감독 24일 8강전 출사표
더보기

“일본과 전쟁, 승리 위해 끝까지 싸운다”… 박항서 감독 24일 8강전 출사표

김재형 기자 입력 2019-01-24 03:00수정 2019-01-24 09: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나와 베트남 선수들은 일본과의 전쟁에서 승리하기 위해 끝까지 싸우겠다.”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60·사진)은 일본과의 2019 아시안컵 8강전을 하루 앞둔 23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기자회견장에서 결의를 다졌다. 처음 통역관(한국-영어)은 일본전을 앞둔 박 감독의 각오를 “끝까지 싸우겠다”고 전달했지만 박 감독의 요청으로 ‘승리하기 위해(to win)’를 넣어 재차 통역할 정도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그러면서도 우승 후보로 꼽히는 일본을 ‘훌륭한 팀’이라고 평가하며 덕담을 아끼지 않았다. 박 감독은 “일본은 조별리그를 할 때와 16강전을 치를 때 선수 구성원이 대거 바뀌었고 또 승리를 따냈다. 그만큼 안정적이라는 뜻이 된다”며 “유럽 명문 클럽에 소속된 경험과 능력을 갖춘 선수가 많다”고 평가했다.


또한 모리야스 하지메 일본 감독(51)에 대해서는 젊고 유능하다고 치켜세웠다. 비록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아경기에서 모리야스 감독이 이끄는 일본(21세 이하 대표팀)을 이기긴 했지만, 그가 J리그에서 우승한 경험이 있는 등 능력만큼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는 말이었다.

주요기사

박 감독은 “국내에 있을 때는 갈 곳이 없었는데 베트남에서 즐겁고 감사한 마음으로 지내고 있다”며 “제 축구 지식을 (베트남에) 조금이라도 전달하고 싶고 그게 저를 선택해준 베트남에 대한 보답이라고 생각한다. 책임감을 느끼며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모리야스 감독은 “일본은 우승을 위해 이곳에 왔다”면서도 “(박항서) 베트남 감독은 23세 이하 대표팀에 이어 성인 대표팀도 좋은 팀으로 만들었다. 어려운 경기가 되겠지만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승리를 다짐했다.

두바이=김재형 기자 monami@donga.com
#2019 아시안컵#박항서#베트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