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안락사’ 논란에 케어 직원들 “우리도 몰랐다…박소연 대표 사퇴해야”
더보기

‘안락사’ 논란에 케어 직원들 “우리도 몰랐다…박소연 대표 사퇴해야”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1-12 14:52수정 2019-01-12 15: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케어 대표 사퇴를 위한 직원연대’ 페이스북

동물권단체 케어가 구조한 동물 중 일부를 안락사 시켰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케어 직원들은 12일 “안락사에 대한 의사결정이 박소연 대표와 동물관리국 일부 관리자 사이에서만 이뤄졌다”며 박 대표의 사퇴를 촉구했다.

‘케어 대표 사퇴를 위한 직원연대’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죄송하다. 직원들도 몰랐다”며 “케어 직원도 속인 박 대표는 사퇴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케어는 2011년 이후 ‘안락사 없는 보호소’(No Kill Shelter)를 표방해 왔다. 모두 거짓임이 드러났다”며 “많은 결정이 대표의 독단적인 의사결정으로 이뤄지는 시스템에서 직원들은 안락사와 같이 중요한 사안에 대해 듣지 못한 채 근무해 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내부고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한 해만 80마리,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250마리가 안락사됐다고 한다”며 “대부분의 안락사는 보호소 공간 확보를 위해 이뤄졌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전 세계적으로도 수많은 동물보호소가 안락사를 시행한다. 하지만 케어는 안락사에 대한 명확한 가이드라인 없이 의사결정권자의 임의적 판단에 따라 안락사를 진행해 왔다”고 지적했다.

또 “박소연 대표는 금번 사태가 발생하고 소집한 사무국 회의에서 ‘담당자가 바뀌며 규정집이 유실된 것 같다’며 책임을 회피했다”며 “그동안 우리는 박소연 대표의 진정성을 믿었기에 따랐다. 그러나 점차 심화되어 가는 독단적인 의사결정, 강압적인 업무지시, 무리한 대규모 구조 등은 쉽게 이해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끝으로 “케어의 손으로 구조한 아이들의 행방에 대해 지속적으로 깊은 관심을 두지 못했던 것에 대해 직원들도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케어 직원들은 박소연 대표의 사퇴를 포함한 케어의 정상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케어에서 동물관리국장으로 일한다는 A 씨는 11일 한겨레를 통해 “박소연 대표의 지시를 받은 간부들을 통해 안락사가 은밀하게 이뤄졌다”며 “안락사의 기준은 ‘치료하기 힘든 질병’이나 ‘순치 불가능할 정도의 공격성’ 등 합당한 이유가 아니라 ‘보호소 공간 부족’이었다”라고 폭로했다.
사진=케어 공식 홈페이지 캡처

이에 케어 측은 11일 공식입장을 내고 “2015년경부터 2018년까지 소수의 안락사가 불가피했다”며 “2011년 이후 안락사를 하지 않았으나 2015년경부터는 단체가 더 알려지면서 구조 요청이 더욱 쇄도했다. 심각한 현장들을 보고 적극적인 구조를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 최선을 다해 살리고자 노력하였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부 동물들은 극한 상황에서 여러 이유로 결국에는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케어의 안락사 기준은 심한 공격성으로 사람이나 동물에게 치명적인 해를 끼치는 경우, 전염병이나 고통·상해·회복 불능의 상태, 고통 지연, 보호소 적응 불가한 신체적 상태 및 반복적인 심한 질병 발병 등이었다”며 “이러한 이유로 불가피하게 케어에서는 소수의 동물들에 대하여 안락사를 시행한 바 있고 결정과정은 회의 참여자 전원의 동의 하에 동물병원에서 진행되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케어는 무조건적 안락사를 하지 않으며 최선의 치료와 회복의 노력들을 하고 있기도 하다. 어찌 되었든 마지막 한 마리도 놓지 않고 더 많이 노력하고 모두 다 살려내지 못한 점 겸허히 인정한다”고 사과했다.

안락사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필요하다고도 주장했다. 케어 측은 “케어는 이제 이 논란에서 벗어나 건강한 논의의 장으로 들어가고 싶다. 결국 정부와 지자체의 조력자로 그보다 더 많은 역할들을 하고 있는 민간 보호소들의, 더 이상 동물을 받을 수 없는 이 과포화상태도 이젠 합법적으로 해결해야 한다. 사회적인 논의의 과정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