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연통 제대로 연결 안돼 일산화탄소 노출”…강릉 펜션 고교생 참변
더보기

“연통 제대로 연결 안돼 일산화탄소 노출”…강릉 펜션 고교생 참변

뉴스1입력 2018-12-18 18:22수정 2018-12-19 16: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산화탄소 문틈 통해 내부로 들어온듯……펜션, 7월부터 영업 시작
18일 강원 강릉시의 한 펜션에서 개인체험학습에 참여한 고등학교 남학생 10명이 단체로 숙박하던 중 숨지거나 의식을 잃은 채로 발견됐다. 경찰관계자들이 현장에서 수사하고 있다. 2018.12.18/뉴스1 © News1
18일 강원 강릉 펜션에서 고3 남학생 10명의 사상자를 낸 사고 원인이 가스보일러와 연통이 제대로 연결되지 않아 일산화탄소 노출로 보이고 있다.

김한근 강릉시장과 경찰 등은 이날 사고 펜션을 찾아 보일러실을 점검한 뒤 “연통이 가스보일러 본체와 제대로 연결이 안돼 틈이 생긴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LPG통으로 연결된 가스보일러는 2층 베란다에 설비돼 있었다. 하지만 일산화탄소를 외부로 빼주는 연통이 가스보일러 본체와 제대로 연결이 안된 상태로 확인된 것이다.

이 떄문에 일산화탄소가 베란다 문틈을 통해 펜션내부로 들어온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18일 강릉 팬션 고등학생 참사와 관련해 김한근 강릉시장이 설명한 팬션 내부 보일러 배관 모습.보일러와 배관이 어긋나있다(빨간 동그라미).2018.12.18/뉴스1 © News1



이 펜션은 올해 7월 24일 농어촌 민박사업자로 영업신고를 냈다.

경찰은 처음부터 보일러 설비가 제대로 안된 것인지 등 주인을 상대로 조사 중이다.

한편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추정되는 이 사고로 3명이 숨지고 호흡은 있지만 의식이 없는 7명은 의식불명 상태다.

© News1
이들은 서울 은평구 대성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로 전날 오후 4시 펜션에 입실했다.

주요기사

발견 당시 10명 모두 입에 거품을 물고 쓰러져 있었다고 소방당국은 밝혔다.

경찰은 이들이 가스보일러에서 유출된 일산화탄소에 중독된 것으로 추정하고 국과수와 가스안전공사와 함께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강릉=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