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영상] 감격한 베트남 선수, 박항서에 다가가…기습 뽀뽀? 포옹?
더보기

[영상] 감격한 베트남 선수, 박항서에 다가가…기습 뽀뽀? 포옹?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12-16 16:09수정 2018-12-16 16: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SBS 스포츠)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2018 스즈키컵 정상으로 이끈 가운데, 한 베트남 선수가 박 감독에게 ‘기습 뽀뽀’를 시도하는 듯한 모습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베트남은 15일 베트남 하노이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 2차전 홈경기에 말레이시아를 1-0으로 제압했다.

결승 1, 2차전 합계 3-2를 기록한 베트남은 대망의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동남아시아의 월드컵’으로 불리는 스즈키컵에서 베트남이 우승한 것은 2008년 이후 10년 만이다.

경기가 종료되자 베트남 선수들도 서로를 끌어안으며 기쁨을 만끽했다. 눈길을 끈 건 응우옌 반 퀴옛 선수였다. 그는 박 감독을 향해 다가갔고, 박 감독을 자신을 향해 돌아서게 했다. 이후 응우옌 반 퀴옛 선수는 포옹하려 한 것으로 보이지만, 박 감독과 얼굴 방향이 마주치면서 ‘기습 뽀뽀’를 시도하는 듯한 모습이 연출됐다.

주요기사

이에 깜짝 놀란 박 감독은 황급히 얼굴을 피하는 듯 고개를 돌렸고, 대신 응우옌 반 퀴옛 선수를 안은 채 등을 토닥였다. 이 모습은 중계 카메라에 고스란히 잡혔고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확산됐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뽀뽀 영상 보고 깜짝 놀라면서도 웃음이 나왔다”, “흐뭇한 광경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박 감독은 지난해 베트남 사령탑에 부임한 이후 ‘박항서 매직’을 펼치고 있다.

지난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데에 이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는 4강 진출을 이뤄냈다. 또한 베트남을 10년 만에 스즈키컵 정상에 올려놨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차은우, 아스트로 복귀 무대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