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우승컵 들어 올린 박항서, 베트남 총리도 ‘엄지척’…10년 만에 스즈키컵 우승
더보기

우승컵 들어 올린 박항서, 베트남 총리도 ‘엄지척’…10년 만에 스즈키컵 우승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12-16 09:16수정 2018-12-16 11: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SBS SPORTS 캡처

‘박항서 매직’에 베트남 전체가 들썩였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15일 홈 경기장인 베트남 하노이 미딘경기장에서 열린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 2차전에서 말레이시아를 1-0으로 꺾어 10년 만에 우승했다.

앞서 1차전에서 말레이시아와 2-2로 비겼던 베트남은 이날 열린 2차전에서 1-0으로 승리, 합계 3-2로 말레이시아를 물리치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베트남이 ‘동남아시아의 월드컵’으로 불리는 스즈키컵에서 우승한 것은 2008년 대회 이후 10년 만으로, 베트남은 우승상금 30만 달러(약 3억 4000만 원)를 챙겼다.

주요기사

베트남의 우승이 확정되자 경기장은 홈 관중 4만여 명의 함성으로 가득 찼다.

관중들은 서로를 얼싸 안으며 환호했고, 감격의 눈물을 흘리기도 하는 등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다.

이날 경기를 직접 관람하던 베트남 권력서열 2위 응우옌 쑤언 푹 총리도 자리에서 일어나 주위 사람들과 악수하며 기뻐했다.

특히 푹 총리는 박 감독에게 메달을 걸어준 뒤 포옹을 나눴고, 이어 박 감독을 향해 양 엄지손가락을 추켜세우는 등 10년 만에 우승을 이끈 박 감독을 격려했다.

지난해 10월 베트남 지휘봉을 잡았던 박 감독은 지난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준결승 진출에 이어 스즈키컵 우승까지 차지하면서 ‘박항서 매직’다시 한번 선사했다.

박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을 통해 “우승해서 너무 기쁘다 2개월 동안 정말 열심히 준비했다. 선수와 관계자들에게 감사하다”며 “베트남 국민들의 많은 응원을 받아 영광으로 생각한다. (우승을)베트남 국민들에게 드리고 싶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베트남 국민들이 나를 사랑해주는 것처럼 한국도 사랑해줬으면 좋겠다”며 “조국 대한민국에서 23세 이후(U-23) 아시아 챔피언십, 아시안게임, 스즈키컵까지 많은 관심과 격려를 보내준데 대해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박 감독은 “축구 지도자라는 작은 역할이 조국 대한민국과 베트남의 우호 증진에 도움을 줄 수 있어서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