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조성모, 가정사 고백 “IMF시절 가수 꿈 위해 가출…집 잃고 큰형도 실종”
더보기

조성모, 가정사 고백 “IMF시절 가수 꿈 위해 가출…집 잃고 큰형도 실종”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8-12-14 20:20수정 2018-12-14 20: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KBS1 ‘TV는 사랑을 싣고’

가수 조성모가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아픈 가정사를 공개했다.

14일 방송된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고등학교 3학년 시절 가출했을 때 도움을 줬던 친구 김현근 씨를 찾는 조성모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조성모는 “고3 때 가수를 하겠다고 3년간 가출한 적이 있다. IMF외환위기 때였다. 저희도 집을 잃었고, 큰형도 실종이 됐다”며 “내 인생에 가장 어두웠던 시절”이라고 밝혔다.

이어 “1995년부터 1998년까지 집에 안 들어갔다. 현근이는 그때 나를 수호천사처럼 지켜줬던 친구”라며 “친구네 집에 가서 6개월, 1년 이렇게 지냈다. 친구 부모님께서 불편해하시면 나가고 그랬다. 데뷔할 때까지 4년간 떠돌이 생활을 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실종된 큰형에 대해선 “자폐증을 앓던 큰형은 뺑소니로 돌아가셨다. 살아계셨다면 지금쯤 60세가 됐을 것”이라며 “사망소식을 알기 전 큰형이 꿈에 나타난 적이 있었다. 그때 어렴풋이 큰형의 죽음을 예감했다”고 말하며 눈물을 글썽거렸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