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선릉역 칼부림, 막장 드라마급 반전…전문가 “남녀 감정 있었는 듯”
더보기

선릉역 칼부림, 막장 드라마급 반전…전문가 “남녀 감정 있었는 듯”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12-14 12:02수정 2018-12-14 12: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채널A

13일 서울 강남구 선릉역 인근에서 20대 여성이 온라인 게임을 통해 알게 된 다른 20대 여성을 흉기로 찌른 이른바 ‘선릉역 칼부림’ 사건의 실체가 드러났다. 처음 사건의 단순 사실관계만 알려졌을 땐 게임 갈등 때문으로 추정하는 이가 많았다. 하지만 경찰조사결과 가해 여성이 온라인에서 남자 행세를 하며 3년간 사실상 '교제'를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긴급 체포된 A 씨(23·여)는 이날 새벽 2시경 선릉역 5번 출구 인근에서 온라인 게임을 하다 알게 된 여성 B 씨(21·여)를 칼로 수차례 찌른 혐의(살인미수 혐의)를 받고 있다.

최초 보도가 나온 뒤 게임과 연관성이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온라인에선 온갖 추측이 난무했다. 3년 전 게임을 통해 알게 된 뒤 온라인에서 가깝게 지낸 A 씨와 B 씨가 실제로 만난 게 이날이 처음이었기 때문.

“피곤하다”며 경찰 진술을 낮잠을 잔 뒤로 미루는 A 씨의 행동도 여러 추측을 양산케 했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은 아직 알 수 없다”면서 “일단 게임과는 관계없는 둘 사이의 감정 싸움인 것으로 추측 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A 씨는 이후 경찰 조사에서 “온라인에서 남성 행세를 했던 내가 여성인 사실이 드러나자, 피해자가 관계를 끊으려 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이에 대해 범죄 심리 전문가인 오윤성 순천향대 경찰행정학과 교수는 14일 YTN과 인터뷰에서 “이 건 가상 상황이 빚어낸 하나의 비극이라고 저는 본다”면서 “왜냐하면 두 여성이 3년 동안 게임을 중심으로 해서 서로 교제를 해 왔는데, 흉기로 찌른 그 가해자(A 씨)가 남성인 행세를 했다. 그래서 피해자(B 씨)는 그 사람이 남성인 줄 알고 서로 인간 간에 있어서 남녀의 어떤 감정이 있었던 것 같다”고 추정했다.

이어 “(A 씨가) 애정 결핍이라든가, 애착에 문제가 있는 게 아닌가, (예상된다)”며 “이분은 (온라인에서) 3년 동안 그 여성(B 씨)으로부터 관심을 받는 것에 대해서 굉장히 만족스러워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현실에서는 버림받는 상황이 온 것”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만약에 헤어지자고 하는 결별이 되게 된다면 그 상황을 자기는 수용할 수 없다고 하는 그런 생각을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상대를 순순히 보내주는 게 아니라 소유를 할 수 없으면 그 사람에 대해서는 뭔가 파괴하겠다고 이런 심리가 있지 않느냐”며 “즉 다시 말해서 소외감과 두려움, 그리고 집착이라고 하는 이 심리가 이러한 가해행위를 하게 된 가장 근본적인 동기가 아닌가 이렇게 본다”고 분석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차은우, 아스트로 복귀 무대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