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文대통령, 차관급 16명 인사…기재부 1·2차관에 이호승·구윤철
더보기

文대통령, 차관급 16명 인사…기재부 1·2차관에 이호승·구윤철

뉴시스입력 2018-12-14 11:00수정 2018-12-14 11: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조 2차장 차영환·국토 1차관 박선호·중기 차관 김학도
과기 1차관 문미옥…靑 비서관 출신 3명 차관으로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기획재정부, 중소벤처기업부, 행정안전부 등 5개 부처 소속 7명의 차관을 새로 임명했다. 또 국무조정실 제2차장과 조달청장 등 처·청장·위원회 차관급 9명의 인사도 함께 단행했다. 총 16명에 이르는 대규모 차관급 인사를 발표한 것은 지난해 6월 이후 1년 6개월여 만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인사혁신처장 등 16개 부·처·청·위원회 차관급 인사를 단행했다”며 “추진력·실무경험·혁신성을 중심으로 정책현장 전문가를 중용하였으며,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성과를 내줄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번 인사의 의미에 대해 “경제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역동적인 정부를 만들어 나가야 겠다”며 “역동적인 정부를 통해 국민이 성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인사권자의 의지가 담겨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기획재정부 1차관에 이호승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일자리기획비서관, 2차관에 구윤철 기획재정부 예산실장을 각각 임명했다.

관련기사

김 대변인은 이 신임 1차관에 대해 “‘거시경제통’이며, 일자리기획비서관으로 다져진 국정과제와 현장에 대한 이해를 토대로 정책성과를 가속화하고 경제활력 모멘텀을 마련하는 데 기여할 것”기라고 기대했다.

김 대변인은 구 신임 2차관에 대해 “예산·재정 전문가다. 늘 새로운 아이디어를 찾는 혁신적 리더십으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성과 창출에 기여할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에는 문미옥 대통령비서실 과학기술보좌관, 행정안전부 차관에 윤종인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상임위원,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에 김용삼 국민체육진흥공단 전무이사를 각각 임명했다.

김 대변인은 문 신임 1차관에 대해 “국회의원·대통령 과학기술 보좌관을 지낸 여성 과학기술인으로 ‘연구자 중심’의 과학기술 정책 추진과 4차 산업혁명시대에 대응하는 과학기술 분야 경쟁력 강화 등 대한민국의 미래를 준비해 나갈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또 윤 신임 차관에 대해서는 “지방행정, 조직, 행정혁신 분야 전문가로, 국정과제인 자치분권과 정부혁신을 구체화하여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김 신임 제1차관에 대해 김 대변인은 “고졸 출신으로 문화체육관광부 주요보직을 역임한 입지전적 인물이다. 합리적인 업무처리와 공감 능력을 토대로 문화예술 현장과의 소통, 문화산업 경쟁력 강화 등 현안을 성공적으로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국토교통부 제1차관에 박선호 국토부 국토도시실장,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에 김학도 한국산업기술진흥원 원장을 각각 지명했다.

김 대변인은 박 신임 제1차관에 대해 “손꼽히는 주택정책 전문가로 부동산 가격안정, 원활한 주택공급 및 도시재생, 주거복지 등 주택·부동산 분야 국정과제를 성공적으로 추진해 나갈 적임자”라고 했다.

김 신임 차관에 대해서는 “중소·중견기업 정책에 대한 이해와 경험을 토대로 중소벤처기업부의 당면 현안과 핵심정책들을 성공적으로 이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차관급 인사로 인사혁신처장에 황서종 소청심사위원회 상임위원, 조달청장에 정무경 기획재정부 기획조정실장, 소방청장에 정문호 서울특별시 소방재난본부장, 농촌진흥청장에 김경규 농림축산식품부 기획조정실장을 각각 임명했다.

김 대변인은 황 인사혁신처장에 대해 “인사제도·정책에 정통한 인사 전문가로서 국민의 기대와 눈높이에 맞는 공직사회 혁신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갈 적임자”라고 했다. 또 정 조달청장은 “폭넓은 행정경험과 식견으로 공정투명하고 효율적인 조달행정을 펼쳐 경제활성화 및 국가경쟁력 제고에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기대했다.

정 소방청장에게는 “29년간 소방업무를 수행해온 소방공무원으로, 소방청의 재난대처 역량을 강화하고 선제적 안전사고 예방체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 농촌진흥청장에게는 “뛰어난 업무역량과 소통 중시 리더십으로 조직과 농업기술 혁신을 이끌어 국민식량의 안정적 공급과 농식품산업 경쟁력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했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에는 김진숙 행복도시건설청 차장, 국무조정실 제2차장에는 차영환 대통령비서실 경제정책비서관, 국가보훈처 차장에는 이병구 보훈처 기획조정실장,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에는 엄재식 원안위 사무처장,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상임위원에는 김일재 행안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을 각각 지명했다.

김 대변인은 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에 대해 “국토교통부 여성 공무원의 선두주자다. 행복중심복합도시건설청 차장 경험을 바탕으로, 국가 균형발전의 이정표인 ‘행정중심복합도시의 완성’을 성공적으로 이행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또 차 국무조정실 제2차장에게는 “복잡 다양한 경제와 사회분야 현안을 원만하게 조정함으로서 경제활력 회복과 민생경제 안정에 기여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이 국가보훈처 차장에게는 “보훈행정에 대한 식견이 풍부하고, 보훈 관련 현장과의 소통능력이 뛰어나 ‘따뜻한 보훈’을 실현해나갈 적임자”라고 평가했으며, 엄 원자력안전위원장에게는 “원자력 안전규제 관련 전문성과 실무경험과 아울러 대내외 소통능력을 겸비하고 있다”고 했다.

김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상임위원에 대해 “정부혁신 추진 경험, 종합행정 역량을 토대로 ‘데이터 기반 경제활성화’와 ‘개인정보 보호’에 대한 균형감각을 갖고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개인정보 보호정책을 수립, 추진해 나갈 적임자”라고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