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은퇴 가구 연소득 1826만원…‘醫식주’가 생활비 절반 차지
더보기

은퇴 가구 연소득 1826만원…‘醫식주’가 생활비 절반 차지

뉴스1입력 2018-12-13 13:38수정 2018-12-13 13: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통계청, 한국의 사회동향 2018
부동산소득 가구 19%, 근로소득은 9%


은퇴 가구의 연간 총소득은 1826만원이며 이중 이전소득이 64%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비 중 절반은 식비, 주거비, 의료비에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통계청이 발표한 ‘한국의 사회동향 2018’에 따르면 2016년 기준 가구주의 연령이 55세 이상인 중고령 은퇴 가구의 연간 총소득은 1826만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경제활동가구 총소득(4955만원)보다 3129만원 작은 액수다.

은퇴 가구 중 총소득 중 연금, 기초생활보장급여, 용돈, 생활비 등 이전소득은 64%를 차지했다.

주요기사

공적이전 소득(연금·기초생활보장급여)이 있는 은퇴 가구는 85.9%, 사적이전 소득(용돈·생활비)이 있는 은퇴 가구는 81.3%로 나타났다.

부동산소득이 있는 가구는 약 19% 수준이며, 금융소득은 14%, 근로소득은 9% 수준으로 나타났다.

은퇴 가구의 월평균 생활비는 98만원으로 자가 소유 가구(111만원)가 비소유 가구(71만원)보다 40만원 더 많았다.

생활비 중 50% 정도는 식비, 주거비, 의료비에 썼다. 구체적으로 26.2%는 식비, 14.9%는 주거비, 9.9%는 의료비에 사용됐다.

은퇴 가구의 2013~2016년 평균 가구경제상황을 보면 가구주의 평균 연령은 약 74.6세, 가구원 수는 1.6명으로 나타났다.

(세종=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