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보랩’ 열풍… 객석 넘어 세상 밖 진군
더보기

‘보랩’ 열풍… 객석 넘어 세상 밖 진군

임희윤 기자 입력 2018-12-12 03:00수정 2018-12-12 03: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음반계, 영화 인기 편승 ‘퀸 특수’
‘보헤미안 랩소디’ 스트리밍 수, 너바나 제치고 통산 16억회 돌파
‘위 아 더 챔피언’의 머큐리 음성 “역사상 가장 뇌리에 남는 노래”
영국 그룹 퀸의 1984년 공연 모습. 왼쪽부터 존 디컨(베이스기타), 프레디 머큐리(보컬), 로저 테일러(드럼), 브라이언 메이(기타). 머큐리는 일상에서는 조용하고 두려움 많은 소수자였지만 무대에 오르면 난폭한 판타지 제왕이 됐다. 퀸 홈페이지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열풍이 음반계로도 옮겨왔다. 미국 경제 매체 마켓워치는 영화의 인기로 퀸의 노래 ‘보헤미안 랩소디’의 디지털 음원 스트리밍 수가 통산 16억 회를 돌파했다고 10일(현지 시간) 밝혔다. 너바나의 ‘Smells Like Teen Spirit’를 제치고 스트리밍 시대 이전에 발표된 노래 가운데 최다 재생 수를 기록했다. 유니버설뮤직코리아에 따르면 퀸의 베스트 앨범은 영화 개봉 뒤 한 달 동안 팔린 양이 앞서 4년간 팔린 양을 넘어섰다. ‘보헤미안 랩소디’는 관람이 아닌 음악적 체험이다. 영화적 매력 뒤에 그보다 더 센 음악의 힘이 있다.

김경진 대중음악평론가가 추천하는 ‘Queen Ⅱ’(1974년)에는 6분33초짜리 ‘The March of the Black Queen’이 실렸다.
○ 인지과학이 지목한 목소리…‘BoRhap’의 신비

‘Mama, just killed a man….’

청아한 피아노 선율과 프레디 머큐리의 아름다운 음성. ‘보헤미안 랩소디’의 첫 가사는 놀랍게도 살인 고백이다. 알베르 카뮈의 ‘이방인’을 연상시키는 노랫말에 머큐리는 개인사를 담았을 가능성이 높다. 이성애자인 자신을 상징적으로 살해한 뒤 가족과 사회의 질타, 질병에 관한 두려움에 휩싸이고 결국 기묘한 환각 체험을 향해 가는 것이다. 오페라 스타일의 중반부에 이르면 갈릴레이에 이어 벨제붑, 비스밀라 같은 이교의 신까지 나타나 그를 괴롭힌다.

주요기사

가장 많은 관객을 울린 영화의 하이라이트, ‘라이브 에이드’ 장면은 그래서 역설적이다. ‘We Are the Champions’를 제외한 세 곡은 특별히 객석을 향해 친절한 위로나 공감을 건네는 노래는 아니다. ‘Radio Ga Ga’와 ‘Hammer to Fall’은 라디오에 대한 향수, 냉전 시대의 공포를 다뤘다.

머큐리의 목소리에 비밀이 있을까. 2011년 유럽의 인지과학자들은 수천 명의 피험자를 대상으로 역사상 가장 뇌리에 각인되는 노래를 조사했다. 1위는 퀸의 ‘We Are the Champions’. 라이브 에이드의 그 마지막 곡이다. 당시 연구진이 내놓은 가설은 흥미롭다. 선사시대 사냥과 전쟁을 이끌던 남성 지도자의 높은 호전적 외침이 준 흥분의 경험이 인류의 DNA에 남았고, 그에 가장 가까운 음성 형태가 머큐리에게서 발견된다는 것이다. 또 다른 연구진은 머큐리의 비브라토에 주목했다. 6Hz 넘는 빠르기의 불규칙한 떨기 창법이 인지과학적으로 인간의 마음을 파고든다는 것이다.

○ 음악 넘쳐나지만 음악에 몰입 못 하는 시대의 역설적 열풍
이경준 평론가가 꼽는 숨은 명작 ‘Hot Space’(1982년).

쨍하게 명도 높은 목소리, 쉴 새 없이 떠벌리는 듯한 창법은 자극적 콘텐츠가 범람하는 스마트 시대에도 퍽 어울린다. 나아가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는 음악에 무아지경이 되는 신선한 경험을 하게 만든다. 이어폰은 끼고 살지만 인스타그램, 유튜브의 시각적 이미지에 더 몰두했던 이들, 야외 음악 축제에서 맥주나 간식 먹기에 바빴던 이들에게. 10만 원, 20만 원 주고 들어간 페스티벌에서도 못 누린 음악적 판타지를 1만 원 내고 입장한 극장에서 선물 받은 셈이다.

명곡 릴레이를 앞세운 음악 영화는 적지 않았고 그 힘도 하나같이 셌다. 근년만 봐도 휘트니 휴스턴의 삶을 다룬’ ‘휘트니’, 메탈리카의 공연 실황을 픽션과 결합한 ‘스루 더 네버’가 객석에 눈물바람과 흥분을 유발했다. 관객 수가 적었을 뿐이다. 영화적 짜임새를 희생하거나 사실을 왜곡하면서까지 도식적 감동 드라마를 만든 ‘보헤미안 랩소디’는 음악의 불가사의한 힘을 업고 객석을 넘어 세상 밖을 점령해 가고 있다.
 
임희윤 기자 imi@donga.com
#보헤미안 랩소디#퀸#머큐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차은우, 아스트로 복귀 무대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